ACROFAN

에어버스 A350-1000 월드투어 서울 쇼케이스 프레스 컨퍼런스

기사입력 : 2018년 01월 30일 20시 49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에어버스는 1월 30일 서울 메이필드 호텔에서 프레스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자사의 최신형 A350-1000을 국내에 공식 첫 선을 보였다. 또한 시범 비행 및 기내 개방 행사가 한국에서 진행됨을 밝혔다.

에어버스는 30일, A350-1000이 서울에 도착한 직후 항공사 관계자 및 언론을 대상으로 기내 개방 행사를 진행했다. 이후 국내 항공사, 정부 부처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두 번의 시범 비행을 진행 할 예정이다.

에어버스는 현재 아태지역 국가들을 대상으로 A350-1000 데모투어를 진행하고 있으며, 중동 지역과 홍콩을 거쳐 데모투어 행선지 중 하나로 한국을 찾았다.

 
▲ 에어버스社 프랑수와 오베 A350 마케팅 이사

 
▲ 중동 및 아태 지역에서 네 번째로 A350-1000 월드투어가 개최되었다.

A350-1000은 에어버스의 이중통로 광폭동체 제품 라인 중 가장 최신형 기종인 동시에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며, 국내에서는 총 30대의 A350 XWB를 주문한 아시아나항공이 10대의 A350-1000을 인도받을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4월, 첫 인도를 시작으로 현재 총 4대의 A350-900 기종을 운항하고 있다.

7미터 더 길어진 A350-1000의 동체는 프리미엄 기내 좌석을 배치할 수 있는 추가 공간이 A350-900 대비 40% 더 제공되며, 전형적인 3등급 좌석(18인치 컴포트 이코노미 좌석 포함) 설계 시 총 366개 좌석을 수용한다. 또한 A350-1000은 8,000nm(14,800 km)까지 운항 가능한 진정한 의미의 장거리 기종으로, 실제 서울에서 유럽 및 북미 지역까지 논스톱 운항이 가능하다.

최신 기내 디자인 및 기술이 적용된 A350-1000 기내는 승객들에게 최상의 편의를 제공한다. 여유로운 공간과 조용한 기내는 승객 편의성에 대한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며, 최신형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은 승객들이 더욱 편안하고 즐거운 비행을 경험 할 수 있도록 한다.

 
▲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항공산업 분야에서 최대 수요처로 이미 자리매김한 지 오래.

 
▲ A350 XWB 라인업은 에어버스가 주력 전략 기종으로 적극 세일즈를 전개 중이다.

 
▲ 아시아나항공이 A350 XWB 기종을 적극 도입하는 항공사로 소개되었다.

 
▲ A350 XWB 기종들은 인천공항 기점으로, 남미 지역 외에는 모두 커버 가능한 역량을 지녔다.

 
▲ 신기종은 경제성을 강조하는 최근 트렌드에 발맞춰, 퍼스트 클래스 없이 효율적 조합을 지향한다.

A350-1000은 에어버스 전 기종간 높은 호환성을 공유하며, 특히 A350-900과는 95% 이상의 시스템이 호환되고 동일한 한정자격(Type Rating)을 공유한다.

특히 A350-1000은 새로워진 날개 뒷전(trailing-edge)과 6개 휠 메인 랜딩 기어, 더욱 강력해진 롤스로이스 트렌트 XWB 엔진을 장착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A350-900과 마찬가지로, 최첨단 공기역학 설계와 기술 적용은 경쟁 기종 대비 25% 향상된 기체 운용 비용을 제공한다.

현재 A350 XWB 패밀리는 아태지역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실제로 아태지역 14개 주요 항공사로부터 287대의 A350 XWB 수주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는 전체 수주 물량 854대의 삼분의 일을 차지하는 수치다. 현재 아시아나항공을 비롯해 아시아 지역 주요 항공사인 케세이퍼시픽항공, 중화항공, 홍콩항공, 말레이시아항공, 싱가포르항공, 타이항공, 베트남 항공 등이 A350-900기종을 장거리 노선에 운항하고 있다.

한편 서울에서 첫 공개된 A350-1000 의 테스트 기종, MSN065에는 비즈니스 클래스 40석, 이코노미 플러스 36석, 컴포트 이코노미 219석의 실제 기내시설이 장착됐다. 인테리어는 에어버스 사 관계사인 에어스페이스에서 맡았으며, 인포테이먼트 시스템은 파나소닉 제품으로 갖춰졌다.

 
▲ 에어버스社는 자사 A350 XWB 라인업이 보잉 777 라인업을 효과적으로 대응할 것으로 기대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c)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