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굿와이프' 전도연 위해 위험까지 무릎 쓰는 나나의 대활약 눈길

기사입력 : 2016년 08월 21일 12시 44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SNS
지난 20일 방송된 tvN 드라마 '굿와이프'(연출 이정효, 극본 한상운) 14화에서 나나는 사건 등에서 해결이 필요한 시점 그녀의 능력을 백퍼센트 발휘해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내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단은 회사의 부당해고로 인한 집단소송을 맡은 김혜경(전도연 분)의 사건 해결에 필요한 중요한 증인 중 한 명을 만나 증인석에 올리는 것부터 진가를 발휘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불법 뇌물 수수 혐의로 서중원(윤계상 분)에 대한 소송을 준비하고 있는 이태준(유지태 분) 쪽의 자료를 위해 또 다시 이준호(이원근 분)를 만나 거래를 하는 모습을 보이며 태준의 계략 아래 혜경과 중원의 사랑을 지키기 위해 그 둘을 돕는 모습까지 보였다.

뿐만 아니라, 딸 이서연(박시은 분)이 연락이 되지 않자 불안해하는 혜경을 위해 이를 돕고자 하는 중원의 부탁을 받고 오랜 기간 연락 하지 않은 지인에게 "핸드폰 위치 추적 좀 해줘. 제발 부탁해. 대신 나도 네 부탁 뭐든 들어줄게"라며 서연의 마지막 위치를 찾기 위해 무엇이든 하는 단의 모습 또한 전파를 탔다. 곧이어 서연을 찾기 위해 위험을 무릎 쓰는 모습까지 보이는 등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지난 11화 단이 태준의 내연녀였다는 사실을 알게 된 혜경이 단에게 차가운 태도로 일관하는 모습을 보여 안방 극장에 안타까움을 전했고, 혜경을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하는 단의 모습에 이 둘의 관계 회복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누구보다 자연스레 단의 감정선을 연기하고 있는 나나에 많은 시청자들의 호평이 다시금 더해지고 있다.

한편, 나나가 출연하는 드라마 tvN '굿와이프'는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재용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