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끝사랑 곽시양, 지진희와 훈훈 케미 선보여

기사입력 : 2016년 08월 22일 23시 12분
ACROFAN=김형근 | hyungkeun.kim@acrofan.com SNS
배우 곽시양이 지진희와의 브로맨스로 안방극장에 훈훈함을 선사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이하 끝사랑)에서는 준우(곽시양 분)가 자신에게 집착하는 지선(스테파니리 분)에게 다시 캐나다로 돌아가라며 화를 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준우는 자신을 만나기 위해 집에 도둑이 들었다며 경찰서에서 자신을 부른 지선에게 네가 처음 한국에 들어왔을때 돌려보냈어야 했다며 화를냈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6년 전 다시 한국으로 돌아온 자신의 과거를 떠올렸다. 6년 전 상식(지진희 분)은 짐가방 하나만 들고 한국으로 돌아온 준우를 따뜻하게 안아주며 “잘 왔다. 잘 왔어.” 라고 말했고, 잠을 이루지 못해 테라스에서 혼자 맥주를 마시던 준우의 어깨를 감싸주며 “박준우. 넌 혼자가 아니야. 넌 언제나 우리 가족이야. 타지에 있을 땐 더 보고 싶어지는 그런 가족. 사람들은 자기가 혼자라고 생각하지만 이 세상에 혼자인 사람은 있을 수 없어” 라며 따뜻한 말을 건넸다.

그동안 준우는 누구보다 든든하고 다정한 동생의 표본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상황. 특히, 상식보다 더 형 같은 듬직한 모습으로 든든하고 의지되는 존재였기에 상식이 6년 만에 돌아온 준우를 걱정하고 살뜰히 살피는 장면은 준우의 밝은 모습 뒤에 감춰져있던 과거의 사연에 대한 궁금증과 동시에 애잔함과 진한 형제애를 느끼게 했다.

곽시양은 지진희와 함께 극 초반부터 자연스러운 호흡으로 친형제 같은 케미를 선보이며 드라마의 재미를 높여왔다.

한편, 곽시양이 출연하는 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은 매주 토, 일 밤 9시 55분에 방송된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유재용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