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VCNC 택시 협업 모델 '타다 프리미엄' 발표 기자간담회

기사입력 : 2019년 02월 21일 23시 03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 VCNC 이재웅 대표가 모빌리티 산업의 점진적인 진화를 도모하는 수순으로 타다 사업전략을 소개했다.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가 택시업계와 손잡고 준고급 택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을 4월부터 시작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연내 1,000대를 목표로 하고 첫 시작 100대 대상 초기 지원 프로그램도 마련해 추진한다.

즉 시민들이 4월부터 타다 플랫폼에서 택시들이 참여하는 ‘타다 프리미엄’ 서비스를 호출해 이용할 수 있게 되는 것. 기존 산업과의 협력으로 더 큰 모빌리티 생태계와 지속가능한 혁신을 만들겠다는 타다의 비전이 지난해 10월 시작 이후 6개월만에 가시화되어 시장의 서비스로 출시된 것이다.

‘타다 프리미엄’은 준고급 택시 서비스로, 법인택시와 개인택시 모두 참여가 가능하다. 이동의 기본을 고려하는 타다 플랫폼의 서비스 기준을 지키면서 보다 합리적인 가격의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해 기존에 없던 새로운 이동 시장을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가격은 기존 '타다 베이직' 대비 높은 수준을 고려하고 있으며 우선 4월부터 서울에서 100대를 시작으로 연내 전국 1,000대까지 확대하는 것이 목표다. 첫 시작 100대 대상 초기 지원 프로그램도 제공해 보다 빠른 속도로 시장의 호응이 예상된다.

이는 지난 1월 택시운수사업자 6곳과 함께 시작한 프리미엄 밴 예약 서비스인 '타다 VIP VAN'에 이은 두 번째 협업 모델로, 직접 파트너 법인 및 기사를 모집함으로써 기존 이동 산업과 본격적인 협력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타다는 플랫폼 기획 단계부터 끊임없이 택시 업계와의 대화와 협업 모델 구축을 논의해 왔으며 새로운 시도와 혁신을 고려하는 기존 이동산업과 이를 더욱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 타다는 3월 중 고령자 및 장애인 고객을 위한 서비스를 선보이고, 고부가가치 사업으로 넘어간다.

▲ '타다 프리미엄'은 고수익성을 지닌 시장에서 협업 모델을 시작해 안정성을 도모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타다는 지난해 10월 시작과 동시에 시장의 폭발적인 호응을 이끌며 기존에 없던 새로운 프리미엄 이동 서비스에 대한 수요와 시장 가능성을 증명했다. 이미 고급 서비스가 가능한 이동 시장과 회원을 확보해 ‘타다 프리미엄’ 서비스로 확대가 가능할 것이라는 판단이다. 타다는 서비스 시작 후 초기대비 약 200배 성장을 기록하고 있으며 회원 수 30만, 재탑승률 89%라는 기록을 세우고 있다.

여기에 이동 서비스에서 가장 중요한 수요와 공급을 연결하는 최적화 기술을 축적한 경험은 새롭게 협업하는 택시 사업자 및 기사들이 시행착오 없이 '타다 프리미엄'과 같은 새로운 이동 시장 영역에 연착륙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타다를 운영하는 VCNC 박재욱 대표는 “타다는 VIP VAN을 통해 택시회사와의 초기 협력 모델을 구축했다. 타다 프리미엄은 여기에서 나아가 더 많은 택시 회사, 기사님들과 협업함으로써 모빌리티의 혁신 사례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 최근 각종 사건사고로 인해, 매체들의 관심이 집중되었던 타다 '신사업' 발표 현장이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