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장마철, 허리 및 관절 통증 예방 하려면 실내온도 유지하고 가벼운 스트레칭 필수

기사입력 : 2019년 07월 22일 12시 18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강한 햇빛과 함께 장마가 찾아왔다. 장마철만 되면 관절염이나 허리 질환을 겪고 있는 환자들은 평소보다 통증이 심해진다. 특히 장마철에는 수시로 비가 오기 때문에 기존 통증 환자라면 신경통증이나 관절 통증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 비만 오면 무릎, 어깨 및 허리가 쑤신다거나(허리, 무릎 및 어깨가 쑤신다거나) 관절 마디가 저려오는 이유는 무엇일까?

비만 오면 쑤시고 결린 허리, 통증의 이유는 무엇일까?

신경통증이나 관절통증이 궂은 날씨에 심해지는 것은 의학적으로 근거가 명확하게 규명되지는 않았다. 그러나 정상적인 날씨에는 대기압과 관절내의 압력이 조화를 이뤄 평형을 유지하는데, 장마가 올 경우 대기압이 낮아져 상대적으로 관절내의 압력이 높아지고, 관절 내 조직이 팽창해 신경을 더욱 자극한다고 볼 수 있다.

또 관절 내 조직이 관절 압력의 변화를 감지하는데, 관절염 환자는 더욱 예민하게 압력변화에 반응해 통증이 심해질 수 있다. 관절 통증에 관한 여러 가지 추측이 많지만, 날씨가 관절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은 환자의 경험을 통해 밝혀진 사실이다.

세연통증클리닉 최봉춘 원장(마취통증전문의)은 “비가 많이 올 때면 기압과 습도, 기온의 변화로 인해 극심한 허리통증이나 관절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늘어난다”며 “통증이 우천시 자주 나타나는 증상이라 생각하고 참다가 병이 악화되는 경우도 많은데, 지속적인 통증이 있다면 병원을 찾아 전문적인 검사를 하는 것이 더 악화되는 질환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장마철, 통증 심한 노인 환자, 통증에 세심한 관리 필요… 자세 불안정한 직장인도 통증 조심해야

뼈가 일반인들보다 약한 노인 환자들은 평소보다 세심한 관리를 해야 한다. 특히 비가오면 평소보다 길이 미끄러워 낙상사고로도 이어질 수 있고, 노인 환자들은 낙상 시 골절상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외출을 줄이고 장마에 대비한 복장을 착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외출을 할 시 지팡이는 꼭 챙겨두는 것이 좋고 접지력이 높은 신발도 필요하다.

최근 근무 시간이 긴 20∼40대의 젊은 직장인들이 잘못된 자세로 인해 과거 50대 이상의 노인성 질환이었던 허리디스크, 목디스크를 앓는 경우가 많다. 퇴행성 질환인 허리디스크는 척추뼈 사이의 추간판이 옆으로 삐져나와 주위의 근육을 누르면서 나타나는 통증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조기에 발견하면 쉽게 치료가 가능하지만, 대부분의 20~40대 젊은 층들은 고온 다습 한 요즘 날씨에 이 같은 통증을 느끼더라도 허리디스크라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병을 악화시키는 경우가 많다. 비가 많이 오는 장마 기간에 평소 보다 통증이 심하다면 병원을 찾아 전문의에게 올바른 진료를 받고 병이 악화되는 것을 방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통증 심해지는 장마철, 허리 및 관절 통증 예방 하려면

장마기간에 허리 및 관절 통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운동이나 외출 후 되도록 빨리 샤워를 해서 흘린 땀이 다시 땀구멍으로 들어가지 않게 하는 것이 좋다. 만성요통 환자나 요통을 앓은 적이 있는 사람은 특히 비가 많이 오는 장마에는 요통이 재발하기 쉬우므로 늘 실내 습도 조절에 신경 써야 한다.

특히 통증 부위가 에어컨 바람에 노출되면 증상이 더 심해 질 수 있기 때문에 상체를 덮을 수 있는 얇고 긴 옷을 가지고 다니는 것이 좋다. 또 요통이 심한 부위에는 가벼운 찜질 등을 하면 통증을 다소 가라앉힐 수 있다. 이밖에 저기압의 영향을 다소 줄이기 위해서는 실내에서는 기온은 18~20도, 습도는 45~60% 사이를 유지해 주는 것이 좋다.

실내에서 가벼운 운동과 스트레칭이 큰 도움

관절 통증을 방지하려면 실내에서라도 매일 조금씩 운동하는 것이 좋다. 가벼운 체조나 스트레칭은 필수이며, 스포츠로 수영을 해준다면 관절 통증 해소에 큰 도움이 된다. 해가 날 때는 야외로 나가 가벼운 운동으로 몸 관절을 자주 풀어줘야 한다.

그러나 통증이 평소보다 부쩍 심해졌다면, 무리한 운동은 피하도록 하고, 대신 가벼운 맨손 체조와 걷기를 꾸준히 하고 운동 후에는 따뜻한 물로 목욕을 해 혈액순환을 좋게 하도록 한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