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SR, 일본 제작 SRT 핵심부품 국산화 대체 추진

기사입력 : 2019년 08월 27일 19시 56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SRT 운영사 SR(대표이사 권태명)은 국가연구개발(R&D) 과제로 국내 중소기업이 개발한 핵심부품에 대한 도입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금) 밝혔다.

현재 국내 고속철도차량 핵심부품 중 상당수는 일본, 독일, 프랑스 등 이른바 선진철도 G3 국가에서 주로 수입하여 사용 중으로 매년 구매와 정비에 고가의 비용이 발생하고 있다.

SR이 도입을 추진하는 부품은 윤축베어링(일진그룹 베어링아트), 자동연결기(유진기공), 오일댐퍼(만도)로 각각 일본과 독일, 네델란드에서 전량 수입하고 있으나, 최근 국토교통 R&D 과제로 설계와 제작 모두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됐다.

※ 윤축베어링 : 열차 바퀴의 원활한 회전을 위해 설치하는 베어링의 종류
※ 오일댐퍼 : 선로와 차량, 차량과 차량간 발생하는 충격이 차량 내에 전달되지 않도록 조정하는 완충장치
※ 자동연결기 : 고속열차와 고속열차를 자동으로 연결하고 분리하기 위하여 사용되는 연결장치

이번에 도입을 추진하는 3개 품목의 구매계약 체결 시 약 648억원의 수입대체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R은 올해 시험품 구매계약을 체결하고, 2020년부터 성능과 안전 등 고속차량 적합성 검증을 거쳐 이르면 2021년부터는 전반적인 부품구매와 정비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기술교류를 통해 중소기업이 해외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권태명 SR 대표이사는 “국민의 세금으로 개발된 소중한 기술이 현차 시험과 납품실적이 없어 사장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고, 중소기업이 글로벌 철도부품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며, 운영사도 부품 구매선 다변화로 비용절감의 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