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화승소재, 열가소성 엘라스토머 신소재 개발 주력

기사입력 : 2019년 09월 19일 09시 59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화승소재(대표 허성룡)가 열가소성 엘라스토머(TPE : Thermoplastic elastomer) 신소재의 연구·개발을 통해 건축, 의료기기, 신발 등 다양한 산업 제품군에 TPE 소재 적용을 실현하고 있다.

TPE는 고무의 탄성과 플라스틱의 열가소성을 동시에 갖춘 친환경 화학 소재이다. 복원력과 충격 흡수 등 우수한 물성과 가공성, 경량성, 리사이클의 특성을 지닌다. TPE는 고무 및 플라스틱 기초재료를 가공 또는 합성 방법에 따라 TPV, TPS, TPO, TPU 등 그 종류가 다양하다.

화승소재는 특히 TPS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TPS는 스티렌(Styrene) 계열 고분자재료와 부타디엔(Butadiene) 등의 고무 재료를 결합한 화학소재이다. 탄성 및 촉감, 투명성이 뛰어나고, 배합하는 재료 조성에 따라 다양한 경도로 제작이 가능하여 건축, 의료기기, 신발 등의 산업에 광범위하게 활용된다. 현재 TPS의 시장 규모는 국내 500억 원 및 글로벌 1.5조 원에 달하며, 연 7%의 성장률로 지속 성장할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화승소재는 2020년까지 자사 TPS 브랜드인 하이퍼프렌(Hyperprene)의 개발과 ODM 생산을 통해 건축/산업용 소재 사업을 확대키로 했다. 이는 가격 경쟁력 확보 및 생산 안정화를 달성하여 중국 TPE 시장을 공략하는 것이다. 이후 열가소성 가교 엘라스토머(TPV)와 TPS의 장점을 극대화하는 재료 배합을 연구하여 제품군을 다각화하고, 자체 생산 설비를 구축하는 등 공격적인 투자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전기/전자 산업의 B2B 협업을 추진, 이중합성고무인 EPDM 소재를 활용한 전선 부품 및 가전제품 부품 개발에 돌입했다. 이는 시장의 기존 제품보다 향상된 기능과 가격 경쟁력을 갖춘 혁신 제품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 화승소재의 주력제품인 TPV와 함께 실리콘 소재, 업사이클링 소재 등 친환경 신소재 사업도 강화할 예정이다.

화승소재 관계자는 “자동차, 건축, 의료기기, 신발 등 전범위의 산업에서 사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화승소재가 갖고 있는 TPS, TPV, 친환경 신소재 사업의 경쟁 우위를 통해 글로벌 화학소재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