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포르쉐 AG, 2019년도 3분기 회계연도 기준 매출 7퍼센트 증대

기사입력 : 2019년 11월 01일 14시 43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2019년 3분기 회계 연도를 기준으로 매출, 영업 이익과 차량 인도 및 직원 수 등 모든 부분에서 다시 한번 성장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올해 3분기까지의 매출은 7퍼센트 증가한 204억 9천만 유로, 영업 이익은 1퍼센트 증가한 33억 5천만 유로를 기록했으며, 이익률은 16.3퍼센트를 달성했다. 9월 말까지의 차량 판매대수는 202,318대로 3퍼센트 증가했으며, 직원 수 역시 34,675명으로 7퍼센트 늘었다.

포르쉐 AG 이사회 회장 올리버 블루메는 “포르쉐만의 매력적인 제품 포트폴리오 덕분에, 상당히 도전적이었던 1분기를 지나 실적이 다시 정상권으로 진입할 수 있었다”며, “신형 911을 포함해, 카이엔 쿠페, 718 스파이더, GT4 등 올해 출시된 다양한 제품과 지난 9월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된 타이칸의 높은 수요는 앞으로 몇 달간의 실적 전망을 밝게 한다”고 강조했다.

포르쉐 AG 이사회 부회장 및 재무/IT 담당이사 루츠 메쉬케는 “환율 영향과 E-모빌리티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가 실적 성장에 영향을 미쳤지만, 높은 판매 실적과 다른 사업 영역의 성장이 실적 상승에 기여했다”라고 전했다. 그는 또한, “이 같은 성장은 미래 사업에 대한 투자는 물론, 신규 수익원 개발 및 핵심 사업의 효율성까지 지속적으로 추구해온 포르쉐 전략이 결실을 맺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르쉐는 2019년 3분기까지 전 세계 총 202,318대의 차량을 인도하며, 전년 동기 대비 3퍼센트 성장을 기록했다. 특히, 카이엔과 마칸의 높은 수요가 실적을 견인했다. 최근 쿠페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새롭게 선보인 카이엔은 전년 대비 25퍼센트 증가한 62,022대 판매되며 성장을 주도했고, 마칸 역시 9퍼센트 증가한 73,967대가 인도되었다.

전 세계 지역 별로는 아시아 및 북아메리카의 성장세가 가장 눈에 띈다. 포르쉐는 전반적인 경기 둔화에도 불구하고 중국과 미국에서의 강력한 시장 지위를 유지했다. 중국에서는 전년 대비 14퍼센트 증가한 64,237대를 인도했으며, 중국에 이어 2위를 기록한 미국에서는 6퍼센트 증가한 45,062대를 인도했다. 아시아태평양, 아프리카 및 중동 지역에서는 11퍼센트 증가한 86,235대를 판매했다.

포르쉐는 2019년에도 높은 판매 실적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한다. 메쉬케는 “전동화, 디지털 혁신, 회사 부지 확장 및 리노베이션 등 투자 확대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높은 수익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9월 포르쉐는 자사 최초의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을 공개했다. 타이칸은 올해 말 미국 시장 판매를 시작으로 내년 초 유럽에서도 판매될 예정이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