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지스타 2019] 앱러빈 지스타 2019 Café AppLovin 브리핑

기사입력 : 2019년 11월 15일 12시 09분
ACROFAN=권용만 | yongman.kwon@acrofan.com | SNS
한국게임산업협회(K-GAMES)가 주최하고 지스타조직위원회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하는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9(Game Show and Trade, All Round 2019)’가 11월 14일, 부산광역시 해운대구에 위치한 벡스코(BEXCO)에서 막을 올렸다. ‘Experience the New (새로운 세상을 경험하라)’를 공식 슬로건으로 하는 이번 ‘지스타 2019’는 11월 14일부터 17일까지 벡스코 일원에서 진행된다.

‘Experience the New (새로운 세상을 경험하라)’가 공식 슬로건으로 정해진 이번 ‘지스타 2019’는 ‘새로운 게임 세상’ 및 ‘새로운 게임쇼’를 상징하는 ‘the New’라는 문구를 통해 지스타의 다양성과 확장성을 강조하고 게임에 대한 인식 개선, 새로운 가치 창출에 대한 기대감을 표현했다. 이에 따라 올해 ‘지스타 2019’는 현장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보다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또 한번의 도약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또한 올해 ‘지스타 2019’는 36개국 691개사가 참여하는 가운데 전년(2,966부스) 대비 8.2% 성장한 3,208부스로 개최되며 다시 한 번 역대 최대 성과를 기록했다.

앱러빈(AppLovin)은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되는 ‘지스타 2019’를 맞아, 11월 14, 15일 양일간 ‘Café Applovin’을 열고, 모바일 게임 퍼블리셔의 수익을 극대화하는 인앱 비딩 솔루션 MAX와 성공적인 앱 마케팅을 보여주는 성공 사례들을 소개했다. 앱러빈이 마련한 ‘Café Applovin’은 지스타 2019가 개최되는 11월 14, 15일 양일간 진행되며, 개발사 및 관계자들이 서로 정보를 공유하며 컨설팅을 받을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되었다. 그리고 이 자리에서 소개된 MAX는 올해 9월 정식 선보인 비편향 실시간 인앱 비딩 솔루션으로, 단일 통합 경매를 통해 광고주가 퍼블리셔 인벤토리를 동시 입찰하도록 공정한 기회를 제공한다.

▲ 이진석 앱러빈 한국 사업 개발실장

이진석 AppLovin 한국 사업 개발실장은 이 자리에서, 올해 9월 정식 선보인 비편향(unbiased) 실시간 인앱 비딩 솔루션 ‘MAX’를 소개했다. 광고 미디에이션 솔루션 MAX는 2019년 초 베타 테스트를 실시하고 이후 단일 통합 경매를 통해 광고주가 퍼블리셔 인벤토리를 동시 입찰할 수 있는 공정한 기회를 제공해 온 바 있다. 앱러빈은 MAX가 가진 특징으로 ‘비편향성’을 꼽으며, 기존 워터폴 방식의 미디에이션이 편향된 광고를 제공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고, 이에 웹 등에서는 익숙한 실시간 비딩을 앱에 접목시킨 ‘MAX’를 통해 가장 공평한 입찰 환경을 만들고 개발사의 수익을 극대화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유저가 접속했을 때 퍼블리셔는 서버에 광고를 요청하게 되고, 이 때 MAX는 적절한 네트워크를 대상으로 공평한 입찰을 진행할 수 있게 한다. 종래에는 개발자가 직접 설정한 특정 네트워크에서 광고를 받거나, 미디에이션에서 기존 데이터를 기반으로 가장 높은 CPM을 예측하는 등으로 광고를 송출했다면, 지금은 유저가 들어온 즉시 실시간 광고 요청을 받고, 입찰 가능한 최대 가격을 지원한다. 이 때 가장 높은 값으로 낙찰된 부분과, 기존 워터폴 형식에서 지정된 단가들이 경쟁해서, 결과적으로는 가장 높은 단가의 광고가 노출될 수 있게 한다. 이를 통해 예전 대비 좀 더 경쟁력 있고 공평한, 투명한 환경을 만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앱러빈은 MAX를 사용하는 개발사들의 개발자의 ARPDAU(Average Revenue Per Daily Active User, 일일 액티브 사용자당 평균 수익)가 20~80% 정도 개선되는 효과가 있었다고 소개하며, 이는 기술적으로 가장 최신 미디에이션 툴이자, 앱러빈이 알고리즘이나 응답 속도 등 기술적 측면에 강점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또한 파트너사들이 수익화를 시작할 때, 개발에만 집중해서 수익화에 대한 노하우가 부족한 경우 네트워크의 설정 등에 대해 컨설팅 등을 통해 폭넓은 통찰력을 제공하고, 개발사의 성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는 점도 앱러빈이 가진 경쟁력으로 꼽았다.

앱러빈은 이 ‘MAX’ 를 통해, 개발사는 공평하게 입찰을 받고 가장 높은 CPM을 얻고, 광고주는 광고와 보다 관련이 높은 사용자들에 효과적으로 접근할 수 있어 광고 집행에 대한 효율을 높일 수 있으며, 사용자의 입장에서는 다양한 광고 정보를 접하고, 자신에 맞는 광고를 정보로 취할 수 있을 것으로 소개했다. 또한 현재 국내외에서 많은 캐주얼, 하이퍼캐주얼 모바일 게임사들이 앱러빈의 솔루션을 활용하고 있으며, 글로벌 상위 22개사 중 9개 회사에서 활용되고 있다고도 소개되었다. 이와 함께, MAX는 MAX는 Facebook Audience Network를 비롯한 18개 이상의 미디에이션 SDK 네트워크에서 도입된 바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앱러빈은 최근 부산정보산업진흥원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부산 소재 인디 개발사를 적극 지원해 왔으며, 지난 9월에 열린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 2019의 오프닝파티 호스트로 참가하고 이들 업체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도모한 바 있다. 이에 200여개의 게임사가 모이는 이번 지스타에서도 Café AppLovin을 열어 신규 제품을 소개하고 개발사 및 게임 관계자들이 서로 정보를 공유하며 컨설팅을 제공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