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MBX, 세포라와 스킨케어 브랜드 공동개발 프로젝트 돌입

기사입력 : 2019년 12월 06일 16시 13분
ACROFAN=신승희 | seunghee.shin@acrofan.com | SNS
글로벌 K-뷰티 기업 MBX(구. 미미박스)가 2020년 미국 세포라와 ‘카자’에 이은 두 번째 공동개발 프로젝트를 통해 스킨케어 브랜드를 론칭한다고 6일 밝혔다.

뷰티 플랫폼 미미박스 및 브랜드 사업을 운영하고 있는 MBX는 국내 유일한 세포라의 공동개발 파트너사로, 지난 2018년 9월 세포라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미국에 론칭한 색조 브랜드 ‘카자(Kaja)’의 성공에 힘 입어 K-뷰티의 미국 현지화 및 글로벌화를 위해 두 번째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한국적인 면을 내포하는 비건 스킨케어 브랜드로 전개될 예정이다.

신규 브랜드는 카자와 마찬가지로 MBX의 기술력과 세포라의 고객 및 구매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며, 미래지향적인 트렌드에 맞춰 지속가능성을 내포한다. 모든 제품에서 동물성 원료를 사용하지 않는 비건 브랜드로서 전 제품에서 동물 테스트를 배제한다. 또한 용기 및 패키지 역시 환경친화적 소재를 사용할 예정이다. 신규 브랜드 개발에 대한 양사의 협업은 현재 시작 단계로, 최대한 K-뷰티를 보여줄 수 있는 한국 고유의 원료들을 활용할 예정이다.

앞서 MBX는 ‘데이터를 활용해 다음 세대를 위한 브랜드를 만들자’라는 미션으로 세포라와 함께 프로젝트를 시작해 5개월 만에 K-뷰티의 최신 기술을 도입한 50여 개의 제품을 브랜드 ‘카자’를 통해 선보였다. 세포라의 고객 및 구매 데이터와 MBX의 데이터 활용 기술이 만나 출시된 제품들은 미국 세포라에서 큰 인기를 끌었으며 카자를 미국 내 가장 빨리 성장하는 메이크업 브랜드로 만들었다.

특히 카자는 합리적인 가격과 고품질로 인정 받아 모든 제품이 평균 평점 4.5점(5점 만점)을 기록하는 등 미국 현지에서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다. 아이쉐도우의 경우 제품 출시 9개월만인 지난 6월 전체 카테고리 1등을 기록했다. 아이쉐도우 카테고리는 세포라에서 가장 제품이 많은 카테고리로, K-뷰티가 해외에서 통할 뿐 아니라 큰 경쟁력을 가진다는 의미를 지닌다. 카자는 경쟁력 있는 가격대와 데이터를 활용한 제품 개발로 K-뷰티를 새롭게 정의하며 세포라에서 가장 사랑 받고 빠르게 성장하는 메이크업 브랜드로 거듭나고 있다.

MBX는 카자가 2019년에는 전년 대비 4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2020년 실적 역시 긍정적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카자의 이러한 미국 내 성공은 신규 브랜드의 안착과 성공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카자 론칭 당시보다 더 큰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MBX 하형석 대표는 “K-뷰티는 이제 새로운 시대를 맞이해야 한다. K-팝처럼 K-뷰티 역시 글로벌화 될 수 있는 DNA를 가지고 있지만 전술은 조금 달라져야 한다”며 “가장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있는 미국에서 성공시키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하 대표는 세포라와의 파트너십에 대해 “MBX가 미국 시장의 고객을 잘 이해하고 있기 때문에 계속해서 세포라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우리는 데이터를 잘 활용해 성장해온 기업이며, 그런 의미에서 세포라와 잘 맞다”라고 밝혔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