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한독, 치매 인식개선 캠페인 ‘2019 기억다방’ 성황리에 마쳐

기사입력 : 2019년 12월 11일 14시 18분
ACROFAN=김보라 | bora.kim@acrofan.com | SNS
한독(대표이사 김영진, 조정열)과 서울특별시(시장 박원순)가 함께하는 치매 인식 개선 캠페인 ‘기억다방(기억을 지키는 다양한 방법)’이 성황리에 2019년 활동을 마쳤다. 기억다방은 경도인지장애 또는 경증 치매 진단을 받은 어르신이 바리스타로 참여하는 이동식 카페로, 주문한 것과 다른 메뉴가 나와도 자연스럽게 이해하는 것을 기본 규칙으로 한다.

2018년 시작한 기억다방은 치매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치매가 있어도 사회 구성원으로 역할이 가능하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기획됐다. 한독과 서울시는 매년 집중 홍보 기간을 정해 기억다방을 공동 운영하고 있으며 서울특별시광역치매센터(센터장 이동영)가 연중 상시 진행하고 있다.

올해 기억다방은 4월부터 11월까지 일주일에 평균 1회 이상, 총 56회를 운영했다. 총 74명의 어르신들이 기억다방의 바리스타로 활동했으며, 약 2만 2천 명의 시민들이 참여했다. 특히, 지난 5월 한독과 서울시가 공동 캠페인으로 진행한 기억다방은 치매가 있어도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대학생을 포함한 일반인까지 대상을 확대했다. 홍익대학교, 숙명여자대학교, 동국대학교 등 대학교를 비롯해 광화문 광장과 반포 한강지구 밤도깨비 야시장에서 진행해 일반 시민들의 많은 호응을 얻었다. 실제로 커피를 주문했지만 쥬스를 받은 한 학생은 교환해 달라거나 불평을 하지 않고 오히려 커피가 맛있다며 어르신들을 응원하기도 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