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KISA, ‘2019 전자문서산업 실태조사’ 통계 발표

기사입력 : 2019년 12월 11일 12시 40분
ACROFAN=신승희 | seunghee.shin@acrofan.com | SNS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은 국내 전자문서산업 현황을 파악하고 정책 발굴, 기업 활동 지원에 활용하고자 전자문서산업 매출규모, 해외진출 현황 등을 조사한 ‘2019 전자문서산업 실태조사’ 결과를 2019. 12. 11.(수) 발표했다.

이번 전자문서산업 실태조사는 전자문서산업을 영위하는 국내 사업체를 대상으로 2018년(1.1. ~ 12.31.) 산업 활동에 대해 ▲매출액 ▲인력현황 ▲해외진출 ▲기술수준 ▲정책수요 등 5개 분야 24개 항목을 조사했다.

※ 조사 개요
o (대상/규모) 전자문서산업을 영위하는 국내 사업체(표본 520건)
- 전자문서 사업체 2,884개를 전자문서 산업분류체계(대분류 3개, 중분류 5개, 소분류 20개)로 구분한 표본 추출 틀에 따라 조사 대상 표본 520건을 선정하여 조사
o (기준시점) 2018년 1월 1일 ~ 12월 31일
o (조사기간) 2019년 10월 29일 ~ 11월 19일
o (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86%p
o (방법) 사업체 방문 면접, 이메일, 팩스 조사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8년 국내 전자문서산업 사업체의 매출액은 약 10조 3,529억 원(2017년 9조4,354억 원)으로 전년대비 9.7% 증가했고, 주요 매출분야는 정보통신(2017년 20.0%→2018년 32.3%), 공공?행정(2017년 17.7%→2018년20.4%) 분야인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전자문서 수요증가 예상 분야로는 정보통신, 공공행정, 금융보험 분야 등이 꼽혔다.

전체 전자문서산업 종사 인력 35,606명 중에서는 소프트웨어개발 분야가 62.1%(22,125명)로 가장 많았고, 유지보수/운영(4,525명) 및 마케팅/영업(4,233명) 분야가 그 뒤를 이었다.

수출·거점 진출 등을 포함한 해외진출을 추진 중이거나 이미 진출한 사업체는 5.1%(2017년 9.9%)이며, 진출한 국가로는 동남아가 60.3%로 2017년(42.7%)대비 큰 증가폭을 보인 반면, 중국(30.4%→21.8%)과 일본(28.5%→10.4%) 진출은 전년대비 감소세로 나타났다.

전자문서 사업체들은 국내 기술수준을 선진국(100점 기준) 대비 69.8점 수준으로 인식하고 있으며, 전자문서 산업계에서 빅데이터(39.9%), 인공지능(25.8%), 클라우드(23.2%)가 가장 많이 적용되었거나 적용 예정인 신기술이라고 응답했다.

KISA 전태석 전자거래산업단장은 “최근 전자문서산업은 과거 ERP*중심 환경에서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신기술 접목 서비스 및 스마트시티 등 공공인프라 분야로 영역을 확장 중”이라며, “시장 수요 변화에 따른 체계적인 성장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