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잡코리아 HR컨퍼런스’ 성황리에 개최… 주52시간제 업무생산성 향상 다뤄

기사입력 : 2019년 12월 13일 15시 55분
ACROFAN=김보라 | bora.kim@acrofan.com | SNS
‘잡코리아 HR컨퍼런스’, 넥센타이어 이종우 팀장이 빅데이터를 통한 생산성 이슈해결 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잡코리아

2020년 1월 1일부터 50인 이상 300인 미만 중소기업에도 주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다. 1년간의 계도기간을 부여하기는 했지만 주52시간제를 미처 준비 하지 못한 중소기업들이 적지 않다. 이런 가운데 잡코리아가 일선의 혼선을 완화하고 주52시간제의 원활한 시행을 도울 수 있는 HR컨퍼런스를 개최, 성황리에 끝났다.

잡코리아는 12일 소노펠리체컨벤션에서 기업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2019 잡코리아 HR컨퍼런스’를 진행했다. 월간 HR Insight가 후원, 중앙경제HR교육원가 주관한 이번 HR컨퍼런스에는 사전신청을 거쳐 초대된 기업 인사담당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주52시간제, 업무 생산성 관점으로 접근하라’를 주제에 맞춰 국내 HR전문가들이 참여해 네 세션에 걸쳐 사례 중심의 강연을 펼쳤다. 먼저 노무법인 예담의 김복수 대표는 “주52시간 근무제를 생선성의 관점으로 접근하는 HR전략이 필요하다”면서 “인사전략과 제도를 통한 계획적인 변화관리를 통해 인적자원을 관리함으로써 근로시간 단축 이후에도 생산성을 향상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무슨 일을 하는지보다 그 일을 왜 하는지를 생각하는 ‘성과책임’을 업무에 적용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후성그룹 이주형 인사전략실 실장은 ‘계열사별 특징에 따른 주 52시간제 적용’을 주제로 그룹 및 계열사별 특징에 맞는 다양한 근로시간 단축제도 도입사례를 소개했다. 그는 “그룹사 차원의 종합적 대책을 수립하기 보다는 계열사별 담당자를 선임, 상이한 업무환경과 이슈에 맞춰 유연하게 대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넥센타이어 이종우 인사팀장은 빅데이터를 분석해 근무시간 단축에 따른 생산성 이슈를 해결한 구체적인 사례를 제시했다. 그에 따르면 넥센타이어는 조직문화 진단 서베이 결과와 전사, 단위 조직별 생산성 지표 등 데이터분석을 통해 생산성을 추적, 이 결과를 조직과 인사제도에 적용하여 조직문화의 목표를 설정하고 주요 프로젝트를 소개해 오고 있다.

KDB생명 한무영 인사팀장은 1시간 30분에 이르는 점심시간 확대, 2시간 단위 휴가인 반반차제도, 전사 회의실 통합, 월간 베스트 시상제도 등 자사의 조직문화 개선 사례를 소개하면서 “통제보다는 ‘자율’과 ‘책임’을 강조한 기업문화가 생산성 향상으로 이어지는 주요 포인트”라고 강조했다.

모든 세션이 끝난 뒤에는 강연자들이 직접 참여한 패털토론이 이어졌다. 행사에 참석한 HR담당자들의 열띤 질의응답으로 열기를 더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