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게임잡 조사, 게임업계 직장인 2명중 1명 “올해 연차휴가 다 못 썼다”

기사입력 : 2019년 12월 14일 17시 30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2020년이 보름 앞으로 다가왔지만, 게임업계 직장인 2명중 1명은 아직 올해 연차휴가를 모두 사용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게임잡(대표 윤병준)이 게임업계에 재직 중인 직장인 494명을 대상으로 <연차사용 현황> 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게임잡이 ‘올해 연차를 모두 사용하셨는지’ 묻자 게임업계 직장인 중 44.1%만이 ‘그렇다’고 답했다. 반면 연차휴가를 전부 소진하지 못한 직장인은 55.9%였는데, 이들 중 60.9%는 올해 남은 기간 동안 연차를 모두 사용하지 못할 것이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사원(57%), 주임·대리급(50%)보다 과장급 이상(62.5%)에서 올해 연차를 전부 사용하지 못했다는 답변이 많았다.

남은 연차휴가는 평균 2.6개였는데, 이 역시 ▲과장급 이상 그룹에서 평균 3.2개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사원은 2.4개, ▲주임·대리급은 2.6개의 연차가 남은 것으로 집계됐다.

게임업계 직장인들이 올해 연차를 전부 사용하지 못한 이유는 상사, 동료 눈치가 보여서였다. 게임잡이 연차를 전부 사용하지 못한 이유를 조사한 결과 ‘상사/동료 눈치가 보여서’란 답변이 49.3%의 복수 응답률로 1위에 오른 것. 이어 ‘일이 너무 많아서(36.2%)’와 ‘특별한 일이 없어서 휴가를 안 냈다(25.4%)’, ‘여름/겨울 휴가 시즌 이외에는 휴가를 내기 어려워서(17.4%)’ 사용하지 못했다는 답변 등이 이어졌다(*복수응답).

한편, 게임업계 직장인 중 42.9%가 평소 연차휴가를 모두 사용하는 편이라고 답했다. ‘절반 정도 사용하는 편’이라는 답변은 45.3%였고, ‘거의 사용하지 못한다’는 답변은 11.7%였다. 이어 ‘재직중인 회사는 연차 사용이 자유롭나요?’라는 질문에 65.6%가 ‘그렇다’고 답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