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친구들과 오랜만에 한잔… 연말모임, 허리건강도 신경쓰세요

기사입력 : 2019년 12월 23일 12시 28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동문회, 회식 등 각종 연말 모임으로 술자리가 부쩍 많아지는 때이다. 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직장 회식보다 친구와의 술자리에서 더 폭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오랜만에 친구들을 만나 술자리를 갖다 보면 흥겨운 분위기가 이어지면서 자칫 과음하기 쉬워진다. 술이 간 건강에 해로운 것으로 익히 알려진 사실. 하지만 술자리에서 흐트러진 자세를 장시간 취하게 되면 허리 건강에도 안 좋을 뿐 아니라 평소 질환이 있다면 통증도 심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 술자리 당신의 자세는? 몸은 편한 자세=척추는 불편한 자세

술자리가 척추건강을 위협하는 이유 중 하나는 잘못된 자세 때문이다. 등받이 없는 의자, 좌식 식당에서 양반다리로 앉는 자세, 의자 끝에 걸터앉는 자세, 다리를 꼬고 앉는 자세 등은 허리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처음에는 바른 자세를 유지하더라도 술자리가 길어지면 자세가 흐트러지기 쉬운데, 한 쪽으로 기대거나 턱을 괴면서 몸을 앞으로 기울이는 것도 모두 허리에 부담을 준다. 삐뚤어진 자세는 허리 근육과 인대에 부담을 줘 허리 통증이 생기는 것이다.

부평힘찬병원 박진규 원장(신경외과 전문의)은 “척추 질환은 평소의 잘못된 자세나 습관 등이 오랜 기간 축적되면서 주로 발생하는 질환으로 허리 주변 근육이 약해지고 피로가 누적되면서 허리질환에 취약해질 수 있다”며 “특히 서 있을 때보다 앉아있을 때 허리 부담이 가중되는 만큼 앉아있을 때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습관을 기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말연시 술자리에서 척추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바닥에 앉거나 등받이가 없는 의자에서는 가급적 오래 앉는 것을 피하는 것이 좋다. 의자에 앉을 때는 다리를 꼬는 자세는 삼가고 의자에 엉덩이를 붙이고 허리를 펴고 앉도록 한다. 화장실을 갈 때나 틈이 날 때마다 일어나 가볍게 허리를 돌려주며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 알코올, 척추 근육과 인대 약화시켜

척추는 혈액을 통해 끊임없이 영양분을 공급받는다 그러나 체내에 알코올이 계속 축적되면 ‘아세트알데히드’라는 독성물질이 생겨 혈액에 쌓이면서 디스크로 가는 혈액공급을 방해해 허리 통증을 유발한다. 또한, 술을 많이 마시면 우리 몸은 알코올을 분해하기 위해 더 많은 단백질을 필요로 하는데, 이때 근육과 인대에 필요한 단백질이 알코올 분해를 위해 사용되면서 척추 주변 근육과 인대를 약하게 만든다.

따라서 적당히 음주를 즐기되 술을 마실 때는 계란이나 두부를 활용한 안주, 고기, 생선 등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을 함께 섭취하는 것이 좋다. 기름지고, 칼로리가 높은 음식은 체지방 축적, 비만으로 이어져 척추에 부담을 가중시키므로 자주 섭취하지 않도록 한다. 단, 평소보다 허리통증이 심하다고 생각되면 반드시 술을 줄이고, 피할 수 없는 모임이라면 물을 자주 마셔 알코올 분해를 돕는 것도 어느 정도 도움이 된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