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씨아이에스, 유럽 노스볼트社 추가 수주 이어져

기사입력 : 2019년 12월 24일 11시 16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씨아이에스(대표이사 김수하, 222080)가 스웨덴 노스볼트(Northvolt)社와 약 240억 원(약 2천만 달러) 규모의 2차전지 전극공정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매출액의 55.15%로, 계약 기간은 오는 21년 10월까지다.

금번 노스볼트와의 계약은 지난 7월 계약된 140억 원 규모의 리튬이온전지 생산공장 설비 수주에 추가로 이어진 건이다. 노스볼트는 스웨덴에 오는 2023년까지 연간 생산 능력이 최대 32GWh에 달하는 유럽 최대 규모의 배터리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씨아이에스가 올해 노스볼트에게 수주받은 장비는 오는 2021년까지 1단계로 건설 중인 16GWh 규모의 생산라인에 공급된다.

회사는 “지난 7월에 이어 이번 계약까지 체결에 성공하며 씨아이에스의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청신호가 밝혀진 만큼, 장기적으로 추가 수주가 기대되는 상황”이라며, “노스볼트-폭스바겐 합작사의 생산 공장 설립에 대한 수주 활동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라 밝혔다.

노스볼트는 지난 9월 폭스바겐과 전기차용 리튬이온 배터리 생산을 위한 합작사를 설립했다. 합작사는 내년부터 독일 중북부에 공장 건설을 시작할 예정으로, 이는 늦어도 2024년 초부터 배터리 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연간 생산능력은 16GWh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노스볼트와의 계약이 이어짐에 따라 씨아이에스의 수주 가능성 또한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김수하 씨아이에스 대표는 “유럽 시장 진출은 이제 시작”이라며, “파트너社인 DJK그룹과의 독일 합작법인 ‘DC 에너지(DC Energy GmbH)’를 전진기지 삼아, 시장 개척과 A/S대응 등 현지 시장 공략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현지 각지에서 진행 중인 2차전지 관련 생산시설에 당사 장비가 공급될 수 있도록 영업망을 확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