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오는 3월, 홍콩필하모닉 내한공연... 서울포함 전국4개 도시 투어

기사입력 : 2020년 01월 03일 14시 20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세계 최고 권위의 클래식 전문지 ‘그라모폰’이 선정한 “2019 올해의 오케스트라(Orchestra of the year)”에 홍콩필하모닉이 아시아 단체로는 최초로 선정되었다. 아시아 최고의 오케스트라 및 유럽의 쟁쟁한 오케스트라를 제치고 일궈낸 결과로서, 보수적인 클래식계의 일대사건이었다. 홍콩필하모닉이 수상 후 첫 동아시아 투어를 가진다.

베토벤 탄생 250주년에 맞추어, 대중적으로 가장 유명한 클래식 곡 베토벤 교향곡 제 5번 “운명” 과 청중을 압도하는 대곡 프로코피예프의 교향곡 제5번으로 레퍼토리를 꾸미는 이번 투어는 2020년 3월 10일 대전 예술의전당 공연을 시작으로 11일 서울 예술의전당, 12일 춘천 문화예술회관 대극장, 13일 광주 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열린다.

홍콩필하모닉은 1957년 창단 이래 아시아에서 가장 유망한 클래식 오케스트라로 꼽히고 있는 단체다. 특히 최근 수년간 비약적으로 성장하며 국제적인 주목을 받았는데, 그 성공의 견인차 역할을 한 것이 2012년부터 홍콩필하모닉을 이끌고 있는 지휘자 얍 판 츠베덴(Jaap van Zweden)이다. 원래 바이올리니스트였던 그는 레너드 번스타인의 권유로 뒤늦게 지휘자의 길을 걷기 시작해 현재는 유럽, 미국, 아시아 대륙에서 세계적인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2018 시즌부터 뉴욕필하모닉의 음악 감독으로 선임된 그는 현재 홍콩필과 뉴욕필하모닉을 함께 이끌고 있다.

얍 판 츠베덴은 지난 수년간 홍콩필하모닉과 여러 음반을 발매했는데, 특히 2018년 1월, 4년동안 홍콩필하모닉과 함께 준비한 바그너 ‘니벨룽의 반지’ 4부작(20시간)의 공연 실황을 홍콩 최초로 녹음하여 음반(낙소스 레이블)으로 발매하는 등 눈부신 성과를 이뤘다.

아시아를 넘어 국제적인 명성을 떨치고 있는 홍콩 필의 이번 내한 공연은 최근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홍콩 사태를 반영하듯 관객들에게 평화와 화합의 메시지를 전한다.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기념하며 시즌을 여는 교향곡 제5번 “운명”, 전쟁 속 희망을 향한 외침과도 같은 프로코피예프 교향곡 제5번으로 구성된 순수 오케스트라 레퍼토리로 내한하여 얍 판 츠베덴과 홍콩필이 함께 만들어 낸 세계 정상 수준의 예술적 성취를 몸소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오는 2020년 3월 11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열리는 <홍콩필하모닉 내한공연>의 티켓은 오는 2020년 1월 3일(금) 예술의전당 선예매 오픈 후, 7일(화)부터 일반예매가 진행된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