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콘티넨탈-젠하이저, 차량 위한 '스피커 없는' 몰입형 사운드 경험 혁신 선보여

기사입력 : 2020년 01월 08일 11시 19분
ACROFAN=권용만 | yongman.kwon@acrofan.com | SNS
콘티넨탈과 젠하이저(Sennheiser)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 2020에서 스피커 없는 차량 오디오 시스템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 독특한 오디오 시스템은 차량 내부를 생생한 몰입형 사운드로 가득 채운다.

양사는 젠하이저의 특허 받은 앰비오 3D(AMBEO 3D) 오디오 기술과 콘티넨탈의 액추에이티드 사운드(Ac2ated Sound) 시스템을 통합했다. 콘티넨탈의 혁신적인 콘셉트는 기존 스피커 기술을 완전히 배제하고 차량 내 특정 표면을 자극해 사운드를 생성한다.

젠하이저의 앰비오 모빌리티(AMBEO Mobility)와 결합한 스피커 없는 오디오 콘셉트는 정교하고 생생한 사운드로 놀라운 3D 음향을 재생함으로써 실내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극대화한다. 액추에이티드 사운드 시스템은 기존 오디오 시스템과 비교해 무게와 공간을 최대 90% 줄일 수 있다. 따라서 최상의 음향 품질을 만들어 낼 뿐 아니라, 공간과 무게를 우선적으로 절감해야 하는 전기차에 안성맞춤이다.

나무 몸통을 울림통으로 이용하는 클래식 현악기에서 영감을 받아 개발된 액추에이터는 차량 내부에 있는 특정 표면을 자극한다. 그 결과 차량 내 탑승객이 마치 음향장치로 둘러싸인 콘서트 홀에 있는 듯한 자연스러운 사운드를 제공한다.

또한 여러 부품들로 인해 무게가 최대 40kg에 달하는 기존 스피커 시스템과 비교해 액추에이터 오디오 솔루션은 훨씬 가볍고 작은 부피를 자랑한다. 액추에이티드 사운드는 이미 존재하는 표면을 이용하기 때문에 탑재 공간을 절약하는 측면에서 확연히 효율적이며, 기존에 나와있는 시스템에 비해 75~90% 공간 절약 효과가 있다.

또한, 눈에 보이지 않는 오디오 기술 덕분에 자동차 엔지니어 및 제조사는 더 이상 차량의 주요 공간을 차지하는 대형 스피커의 외관을 고려할 필요가 없어 차량 내부 공간을 한층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액추에이티드 사운드를 이용하면 차량 내 표면이 스피커 진동판처럼 진동하기 때문에 여러 부품이 불필요해진다. 액추에이터는 A필러 트림, 도어 트림, 루프 라이닝(roof lining), 리어 쉘프(rear shelf) 등과 같은 부품에 진동을 일으켜 각기 다른 주파수 범위에서 소리를 발산한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