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안랩, ‘2019년 사이버 공격 동향 통계’ 발표

기사입력 : 2020년 01월 16일 16시 53분
ACROFAN=김보라 | bora.kim@acrofan.com | SNS
안랩(대표 권치중)이 ‘2019년 사이버 공격 동향 통계’를 발표했다.

이번 ‘2019년 사이버 공격 동향 통계’는 안랩 침해대응(CERT, Computer Emergency Response Team) 전문인력이 2019년 한 해 동안 ‘안랩 보안관제서비스(보충자료 참고)’을 수행하며 탐지/차단한 공격 시도를 분석한 것이다.

2019년 가장 많이 시도된 사이버 공격 유형은 ‘웹기반 공격’으로 전체 공격 시도의 39%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애플리케이션 취약점 공격’이 31%, '스캐닝 공격’이 9%로 뒤를 이었다. ‘웹기반 공격’과 ‘애플리케이션 취약점 공격'은 도합 전체 70%로 지난 해 공격 시도 중 큰 비중을 차지했다.

‘웹기반 공격’은 공격자가 기업의 웹사이트 등을 노려 ‘웹 취약점 공격’이나, 웹에서 악의적인 코드를 삽입해 사용자의 데이터베이스를 비정상적으로 조작하는 ‘SQL 인젝션 공격’ 등을 전개하는 공격방식이다. ‘애플리케이션 취약점 공격’은 조직에서 사용하는 웹애플리케이션, 업무 SW 등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의 취약점을 노리는 공격방식이다.

이처럼 공격자는 외부에서 접근이 용이한 웹과 애플리케이션 취약점을 지속적으로 노리고 있다. 특히 웹 서버는 기업 내부 데이터베이스와의 연결성이 높고 웹기반 기업의 서비스가 이뤄지는 중요 보안 영역이기 때문에 더욱 주의해야한다. 기업 보안 담당자는 웹 보안 운영 및 실시간 모니터링, 신규/긴급 취약점 대응, 클라우드 보안 운영 등 전문화된 보안 관리를 제공하는 전문 보안서비스를 활용해 웹기반 자산에 대한 보안을 강화해야한다.

산업군 별 공격탐지 비율은 ‘미디어’ 분야에 대한 공격이 전체의 17%로 가장 비중이 높았다. 이어서 ‘게임(9%)’, ‘공공(9%)’, ‘유통(8%)’, ‘법률/세무(8%)’ 분야 순으로 집계되어, 지난해 다양한 분야에서 공격시도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조’, ‘중공업’ 등 대규모 산업시설을 보유한 산업군에 대한 공격 시도가 전년(2018년) 대비 125%(21만여건) 증가했다. 향후 ICT 기술 발전에 따라 스마트팩토리 등이 본격화될수록 ICS(Industrial Control System, 산업제어시스템), OT(Operational Technology, 운영기술) 환경 등을 겨냥한 공격 시도가 앞으로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어, 관련 분야 기업은 이에 대한 보안 대비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안랩은 통계에 따르면 공격자는 다양한 산업영역에서 다각화된 보안위협을 전개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기존 주요 보안 영역은 물론 클라우드, 산업제어시스템, OT 등 새로운 영역까지 전문화된 보안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읻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