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해마로푸드서비스, ‘주니어보드·믿을맨보드’ 1기 공식 출범

기사입력 : 2020년 10월 26일 09시 35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 SNS
맘스터치를 운영하는 해마로푸드서비스(대표: 이병윤)가 사내 소통 강화 및 경영 혁신을 위해 임직원들로 구성된 ‘주니어보드·믿을맨보드’ 1기가 공식 출범했다고 26일 밝혔다.

최근 서울 강동지원센터에서는 주니어보드 멤버들의 주최로 ‘2020 해마로 실내 워크샵’이 열렸다. 코로나 19 등으로 인해 외부 워크샵이 어려운 상황에서 사내 임직원의 친목 도모 및 유쾌한 사내 문화 형성을 위해 개최된 행사다. ‘해마로 골든벨’, ‘해마로 명사수’ 등 재미있고 톡톡 튀는 프로그램으로 직원들의 높은 호응을 얻었다.

이번 행사는 주니어보드 멤버들과 임직원간의 의사소통 활성화 및 즐거운 일터 만들기를 위해 매월 진행하는 커뮤니티데이 일환으로 진행됐다.

해마로푸드서비스의 ‘주니어보드’는 경영진과 젊은 사내 직원들간의 의사소통을 활성화하고 참신한 아이디어를 반영해 경영 혁신과 조직문화 개선을 꾀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니어보드 1기’는 2020년 현재 대리급 주니어 직원 약 20여명으로 구성되었으며, 매분기 진행되는 ‘대표이사 간담회’와 매월 ‘커뮤니티데이’를 통해 조직문화 활성화 및 기업 핵심가치 전파를 위한 아이디어를 직접 제시하고 실현하는 활동을 하게 된다. 지난 7월에는 ‘제1회 해마로 플리마켓’이 열렸으며 해당 활동을 통해 발생한 수익금은 전액 아름다운 가게를 통해 기부하기도 했다.

해마로푸드서비스의 ‘믿을맨보드’는 회사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과차장급 인원들로 구성됐다. 신사업 제안과 경영혁신 아이디어 등 장기적인 회사 발전을 위한 방향성과 다양한 정책 아이디어를 제시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해마로푸드서비스는 사내 우수 사원을 추천하고 포상하는 ‘히어로 오브 맘스터치(H.O.M)’, 사내에서 일어나는 고충과 즐거운 일터를 위한 아이디어를 제시할 수 있는 소통창구(V.O.M) 등 임직원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반영할 수 있는 다양한 채널과 프로그램들을 운영하고 있다.

해마로푸드서비스 이병윤 대표는 “앞으로 해마로푸드서비스는 가맹점과 소비자의 목소리를 항상 귀 기울여 듣고 반영하는 것에 힘을 쏟을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현장을 뛰는 직원들의 참신한 생각들이 사내에서 퍼져 나가 실현될 수 있는 좋은 기업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