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카카오 VX ‘카카오골프예약’, 올해 골프장 예약 30만 돌파

기사입력 : 2020년 12월 18일 14시 16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SNS
㈜카카오 VX(대표 문태식)는 18일(금), 자사의 골프 예약 서비스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카카오골프예약’의 2020년 한 해, 이용자와 골프장을 연결한 예약 수가 30만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카카오골프예약’의 월별 판매 현황을 보면 가을 성수기인 9월, 10월이 연중 예약 비중이 가장 높았고, 최다 예약이 일어난 하루는 약 3,000건을 기록했다. 이날은 약 30초마다 골프장 예약이 이뤄진 셈이다.

국내 골프 인구 증가 및 골프 열풍에 힘입어 ‘카카오골프예약’의 예약률은 매월 성장 지표를 경신하고 있다. 올 한 해 최고 예약 건수를 기록한 달은 10월로 나타났으며, 전년 대비 120% 증가 추이를 보였다.

‘카카오골프예약’은 예약, 결제, 실시간 교통 안내까지 한 번에 실행하는 원스톱 골프 예약 서비스라는 특장점을 기반으로 경쟁력을 키우고 있다. 전체 회원 수는 137만 명이며, 구글 플레이 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 내 골프 예약 앱 중 1위를 기록하는 등 뜨거운 인기를 모으고 있다.

‘카카오골프예약’과 제휴를 맺는 골프장 수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제휴 골프장은 약 270개에 달했으며, 작년 대비 2배 이상 늘어났다.

또, 올 한 해 ‘카카오골프예약’ 내 전체 골프장 중 가장 많은 예약 건수를 기록한 골프장은 전남 장성 ‘푸른솔 GC’가 차지했다. ‘푸른솔 GC’는 재방문율이 가장 놓은 골프장으로 선정되기도 했으며 이외에도, ‘휴그린 GC’, ‘태광 CC’, ‘아라미르 CC’, ‘파라지오 CC’ 순으로 높은 재방문율을 기록하고 있다.

이 외에도, 티타임 오픈 시 알림을 받는 기능인 ‘티타임 알람 기능’과 대면 체크인 없이 자동으로 골프장 입장이 가능한 ‘자동 체크인 서비스’를 ‘베뉴지 CC’에 적용하고 있으며, 향후 자동 결제 및 스코어 기능 등 급변하는 언택트 시대에 발맞춰 다양한 서비스를 구현해 나갈 계획이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