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프립(Frip), 2020년 여가생활 결산 인포그래픽 공개

기사입력 : 2020년 12월 31일 11시 03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SNS
프립(대표 임수열)이 2020년 여가생활을 결산하는 ‘2020, 우리가 경험한 세상’ 인포그래픽 데이터를 공개했다.

올해 프립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위축된 분위기에도 누적회원 100만 명을 달성하며 성장을 이뤘다. 누적 액티비티는 2만8000개를 돌파했으며, 호스트 역시 작년보다 61% 증가했다. 또한, 전체 회원의 69%가 2535세대로 나타나 MZ세대가 여가생활을 위해 즐겨 찾는 공간으로 확인됐다.

코로나19는 MZ세대의 여가생활 트렌드를 크게 바꾸어 놓았다. 특히, 온라인 모임 판매량은 작년보다 15배 급증했다. 대면 모임이 힘든 상황에서 MZ세대들은 줌(Zoom), 오픈채팅방 등으로 만나 함께 스터디를 하고 취향을 공유하며 랜선을 통한 만남을 이어갔다. 오프라인 취미활동은 계속 이어졌다. MZ세대들은 퇴근 후 공예클래스(40%), 쿠킹클래스(26%), 댄스클래스(5%) 등 소규모로 안전하게 진행되는 취미활동에서 또 다른 자신을 발견하는 부캐를 만들었다.

MZ세대의 인싸활동으로 자리 잡은 등산은 올해 거리두기 활동에 힘입어 액티비티 카테고리에서 가장 높은 점유율(39%)을 차지하며 큰 인기를 보였다. 실내 다이빙(12%)은 작년대비 높은 신장율을 보이며 올해 새로운 힙스터 문화로 떠올랐다. 해외여행이 막히자 사람들은 제주로 향했다. 작년 국내 여행 중 약 10%에 불과했던 제주도 액티비티는 올해 48%로 5배 가까이 증가했다.

2020년에 새롭게 등장한 여가생활 형태도 눈에 띈다. 밀키트, DIY키트 등 홈키트 상품이 카테고리별 판매량 TOP5에 최초로 진입했으며, ‘혼펜(혼자서 즐기는 펜션 여행)’ 상품은 전체 판매량 상위 10개 항목에 들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집콕 생활과 거리두기를 기반한 새로운 형태의 여행이 트렌드로 자리 잡은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프립은 올해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2021년 여가생활 트렌드도 조망했다. ▲온라인 모임, ▲홈하비프립, ▲거리두기 여행, ▲제주의 새로운 발견 등의 키워드가 바로 그것.

먼저 취미생활과 동호회 활동의 주 무대는 더욱 온라인으로 옮겨지는 추세다. 공방에서 진행되던 클래스는 재료를 배송받아 온라인 VOD로 참여할 수 있게 되었다. 취향으로 모이는 동호회 랜선클럽은 내년에 더욱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증가하면서 나타난 ‘홈하비(Home Hobby)’ 족을 위한 액티비티도 늘어날 전망이다. 프립은 밀키트로 세계 미식 여행을 떠나고 프립Live로 실시간 홈트니스 코칭을 받는 등 집에서도 밖 못지않은 생생한 액티비티를 계속 선보이고 있다.

아웃도어 활동은 2021년에도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거리두기 여행이 ‘뉴노멀(New Normal)’로 자리잡음에 따라 혼펜과 같이 소규모의 등산, 캠핑에 대한 관심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마지막으로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제주도 여행 방법이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프립은 번잡한 관광지가 아닌 제주도 각 지역 특색에 맞는 액티비티를 발굴할 예정이다. 또한, 직접 제주 현지 특산물로 집에서도 제주의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는 상품을 소개할 계획이다.

프립 임수열 대표는 “모두가 힘들었을 2020년 한 해에도 삶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형태의 여가생활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프립은 특별한 경험을 가진 호스트와 함께 새로운 여가문화를 제안하고, 고객에게 더욱 나은 라이프스타일을 선사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