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부릉 배송 리포트, 한식/디저트 대세… 편의점 배송도 2배 급증

기사입력 : 2021년 01월 11일 09시 34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SNS
물류 브랜드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종합 디지털 물류 기업 메쉬코리아(대표 유정범)가 지난해 배송 데이터를 기반으로 분석한 결과, 한식과 디저트류, 편의점 배송이 급증하는 등 배송 카테고리 변화가 일었다고 11일 밝혔다.

우선 배송 카테고리는 상위 5위 순위의 변동이 있었다. 2018년과 2019년까지만 해도 버거, 치킨, 한식, 분식, 디저트 순이던 카테고리는, 지난해 버거, 한식, 치킨, 디저트, 분식 순으로 변동됐다. 한식 비중은 2019년 10%에서 지난해 15%로 껑충 뛰어올라 치킨을 미세한 차이로 앞질러 2위로 올랐고, 디저트류 역시 2019년 8%에서 지난해 11%로 비중이 급등하여 분식을 크게 앞질러 4위를 차지했다.

한식과 디저트의 약진은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의 식사 횟수가 늘어난 것이 가장 큰 원인으로 분석된다. 기존에 배송 주문이 활발했던 버거나, 치킨 등은 물론 국, 찌개, 탕, 반찬류 등이 메인이 된 한식 상품에 대한 수요가 늘었으며, 커피숍 방문 제한 등으로 카페 디저트류에 대한 수요도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다.

식품을 포함한 다양한 상품들을 구매할 수 있는 편의점 배송 역시 크게 늘었다. 2019년 대비 2020년에 212% 늘었으며, 특히 야간 배송(오후 10시~오전 4시) 사이의 배송이 434% 급증하면서 24시간 배송 주문이 활성화된 경향을 보였다. 전체 주문 중 야간 주문이 차지하는 비중이 12%에 달해 야간에 편의점 배송을 찾는 수요가 높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메쉬코리아는 변화하는 배송 트렌드에 맞춰 2018년부터 이디야, 투썸플레이스, 폴바셋, 카페베네, 설빙, SPC 파리바게트, 빽다방 등 다양한 카페 브랜드로 배송 카테고리 확대는 물론, CU, GS25, 세븐일레븐 등 국내 대표 편의점들의 배송을 맡아 전 산업군의 배송 시스템 및 배송 구현에 앞장서 왔다. 지난해부터는 부릉 트럭과 물류센터를 확보해 넓은 권역의 상품을 빠르고 합리적인 가격으로 당일, 실시간, 새벽 배송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는 “기업들이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들의 니즈와 수요를 맞추기 위해 상품 생산과 개발에 집중할 때, 우리는 그 상품을 가장 빠르고 효과적으로 배송할 모든 준비를 갖추기 위해 노력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급변한 유통 및 물류 시장을 디지털 종합 물류 서비스로 혁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