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공유오피스 가라지, 파트너십 솔루션으로 전국 꼬마빌딩 공실 해결 나선다

기사입력 : 2021년 02월 15일 10시 30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가라지가 파트너십 솔루션을 통해 오픈한 모든 지점을 성공적으로 안착시키며, 서울뿐만 아니라 지방에서도 건물 공실을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임을 입증했다. 가라지는 파트너십 솔루션의 성공 전략을 강화하여 올 상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전국 꼬마빌딩 공실 해결에 나선다.

이면도로의 노후한 꼬마빌딩을 파트너십 솔루션을 통해 공유오피스로 리모델링한 가라지 교대점의 경우, 불과 수개월 만에 안정적인 매출을 발생시키며 현재 공실률 10%대 미만 대를 유지하고 있다. 건물 가치 또한 크게 상승하여 현재 인근 건물 시세 대비 2배 가까이 높게 차이가 나는 임대수익률을 확보하고 있다. 가라지 목포점도 오픈 이후 몇 개월 내에 입주율 90%대를 달성하였으며, 1년간 매출 상승률이 300% 이상 성장한 수치로 집계되고 있다.

가라지 파트너십 솔루션은 가라지의 다년간의 노하우로 파트너의 공간을 공유오피스로 새롭게 탈바꿈, 운영하여 파트너에게 임대료 이상의 안정적인 수익을 장기간 보장하며 건물의 자산가치를 상승시켜주는 가라지 만의 지속가능한 공간 활용 솔루션이다. 자체 개발한 공유공간 관리 툴을 통한 운영 자동화 시스템과 다년간의 경험을 통해 검증된 직접 운영, 로컬 기반의 온,오프라인 통합 마케팅 등이 파트너십 솔루션의 주요 성공 전략이라고 볼 수 있다.

2021년 1월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 중대형 상가의 공실률은 2020년 1분기 11.7%에서 4분기에는 12.7%로 증가했으며 소규모 상가의 경우에도 5.6%에서 7.1%에 증가했다. 코로나 19로 인해 상가 공실이 계속 늘어나는 추세이다. 이제는 단순한 임대로는 부동산 수익을 낼 수 없는 시대로 접어든 것이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공유오피스가 오피스 빌딩의 공실을 해결할 방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코로나 19 이후로 재택근무와 원격근무가 확산되면서 공유오피스에 대한 수요가 더욱 증가한 데다 넓은 면적을 5-10년 사이의 장기 계약을 맺고 임대하기 때문이다. 안정적인 장기 수익을 확보하면서도 건물 리모델링 및 운영 관리를 통해 건물 가치가 상승하기 때문에 이후 매각차익을 얻을 수 있다.

지랩스 백기민 대표는 “파트너십 솔루션을 통해 서울뿐만 아니라 전국 주요 도시 내에 거점 오피스 역할을 할 공유오피스를 공급하면서 동시에 건물 내 공실을 해결하고 건물주에게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임대 수익을 가져다줄 수 있게 되었다."며 “모든 지점의 성공을 1순위 목표로 여기고 입주자, 건물주, 운영사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파트너십 모델을 계속해서 발전 시켜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