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DB그룹, 한국여자오픈 새로운 도약 이끈다

기사입력 : 2021년 02월 18일 10시 11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DB그룹을 새로운 후원사로 맞이한 제35회 한국여자오픈골프선수권대회가 한국여자골프 유일의 내셔널타이틀에 걸맞게 상금 규모를 늘리고 대회장소를 바꾸는 등 새로운 도약에 나선다.

타이틀 스폰서인 DB그룹과 주최­, 주관사인 대한골프협회(KGA)는 18일 “제35회 한국여자오픈골프선수권대회의 총상금을 12억원으로 증액하고, 대회는 오는 6월 17일부터 20일까지 나흘간 충북 음성의 레인보우힐스 컨트리클럽에서 개최된다”고 발표했다.

한국여자오픈은 올해부터 후원사가 DB그룹으로 바뀌면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힘든 여건에도 불구하고 총상금을 4년 만에 12억원으로 증액했다. 이에 따라 우승 상금도 5천만원이 늘어 3억원으로 책정됐으며 국내 여자골프 상금순위 향방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대회의 상금 규모는 개최 원년인 1987년과 비교할 때 총상금은 1천만원에서 시작해 120배, 우승 상금은 3백만원에서 100배 증가했다.

대회장인 레인보우힐스 컨트리클럽은 약 90만평 부지, 27홀 규모의 골프장으로 세계적인 코스 디자이너인 로버트 트렌트 존스 주니어의 설계로 2008년 개장했다.

대회가 치러질 남(아웃)동(인) 코스는 정교한 플레이가 요구되는 코스 세팅을 특징으로 한다. 페어웨이는 서양 잔디인 켄터키 블루그래스, 러프는 페스큐로 조성되어 있어 페어웨이를 벗어나면 다음 샷이 여의치 않다. 경기가 열리지 않는 서 코스는 대회기간 중 선수들을 위한 드라이빙 레인지 및 숏게임 연습장, 벙커 연습장, 연습그린 등으로 조성되어 선수들에게 최고의 연습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국 여자골프의 발전을 이끌어온 한국여자오픈은 정일미와 김미현, 신지애, 안선주, 전인지, 김효주, 오지현, 박성현 등 한국여자 골프를 대표하는 선수들이 우승을 차지했던 최고 권위의 내셔널타이틀 대회다. 일본여자골프투어에서 활약한 고우순이 최다승(3승) 기록을 가지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미국무대에서 활동하는 유소연이 우승을 차지했다.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간 한국여자오픈을 개최하는 DB그룹은 지난해 7월 취임한 김남호 회장을 중심으로 보험, 증권, 금융, 제조, 서비스 등의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DB그룹은 국내 스포츠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 전우리, 이지현3, 서요섭, 이태훈, 문도엽으로 구성된 남녀 프로골프선수단을 운영하고,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을 개최하는 등 한국 남녀골프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골프 외에도 원주 DB프로미 프로농구단을 통해 지역사회와 청소년 대상 스포츠 지원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