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삼성서울병원, 디지털치료연구센터 개소

기사입력 : 2021년 04월 14일 10시 15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삼성서울병원은 지난 1일, 디지털치료연구센터(센터장 전홍진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를 개소했다.

디지털치료연구센터는 디지털치료기기와 전자약 등 4차 산업을 이끌어 갈 새로운 개념의 의료기기를 개발하겠다는 목표와 함께 출범하였다. 시장조사업체 얼라이드마켓리서치에 의하면 2018년 세계 디지털 치료제 시장 규모는 21억 2천만 달러 규모에서 연평균 19.9% 성장해2026년에는 96억 4천만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2017년 스마트헬스케어연구소 개소를 기점으로 시뮬레이션연구실을 구축하여 의료기기 업체와 공동연구를 진행하는 등 디지털치료연구와 관련된 풍부한 임상경험이 밑바탕이 됐다.

디지털치료기기는 근거 기반으로 치료를 제공하는 소프트웨어 의료기기로 가상현실, 인공지능, 로봇, 챗봇, 웨어러블 등을 이용하는 차세대 의료기기다.

전자약 또한 전기, 초음파, 자기 등 자극을 기반으로 특정 부위 및 다양한 표적 장기에 선택적 작용이 가능한 의료기기다. 임상시험을 통해 치료 효과를 검증 받고 식품의약안전처의 인허가를 거쳐 의사 처방으로 환자에게 제공되며, 신의료기술평가를 통해 인증도 가능하다는 점에서 일반인이 사용하는 건강 보조 제품과는 다르다.

현재 세계 각국에서 차세대 의료기기인 디지털 치료제에 관심을 가지고 개발하고 있다. 전자산업과 의료가 발달한 우리나라에서 ‘차세대 산업’으로 적합한 분야라고 할 수 있다. 삼성서울병원은 디지털치료연구센터를 외부 디지털 치료제 개발 업체와 개발자들도 쉽게 참여하고, 다양한 아이디어를 임상의료기기로 자유롭게 구현할 수 있는 국가 허브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지난 2018년 ‘VR·바이오피드백 시스템’을 개발, 정신건강치료에도 차세대 의료기기 적용을 선도한 바 있는 전홍진 교수가 센터장을 맡았다. VR·바이오피드백 시스템은 VR과 모션 체어를 결합해 우울∙불안∙스트레스를 완화시키는 의료기기다.

또한 디지털 치료 분야를 세부적으로 나누어 분야별 성장을 강화할 예정이다. 전자약은 신경과 손영민 교수, 환자 자가관리 기술개발은 영상의학과 정명진 교수, 데이터 관리지원체계는 영상의학과 최동일 교수, 사업화와 상용화 지원체계 구축은 신장내과 허우성 교수가 담당한다. 원주세브란스병원 김성훈 교수와도 협력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전홍진 센터장은 “디지털치료연구센터는 기존의 신약 개발, 유전자 연구를 넘어서서 만성, 난치성 질환으로 어려움을 겪는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되고 우리나라 의료-IT 산업의 발전에 새로운 동력이 될 것” 이라고 말했다.

손영민 교수는 “본 연구센터는 혁신적인 신경 과학과 IT기술의 융합을 통해 지능형 전자약을 개발하여 수술이나 약물의 단점을 제거한 ‘미래형 맞춤 치료’를 실현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규성 연구부원장은 “삼성서울병원 미래의학연구원은 기존 화학물질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줄기세포치료제와 환자 개인맞춤 치료제 개발*연구 조직을 이미 구축하였다. 이번 디지털치료기기-전자약 개발, 연구센터 개소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혁신적 치료제 개발 기반을 마련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