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10명 중 7명, “음식 구매 시, 환경 위해 추가 비용 지불하겠다”

기사입력 : 2021년 04월 15일 10시 16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코로나19 이후 음식 포장과 배달의 폭발적 증가로 인해 대다수 소비자가 일회용품 사용이 심각한 환경문제라는 것에 동의하고 있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KT CS 리서치사업팀이 ‘코로나19 이후 외부음식 이용 행태 및 일회용품 사용 관련 환경문제 인식’에 대한 온라인 설문결과를 15일에 발표했다. 성인남녀 총 2,45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설문결과에 따르면 참여자의 91% 이상이 최근 크게 늘어난 일회용품 쓰레기 문제에 심각성을 느끼고 있었다.

우선 코로나19 이후 음식 소비 행태를 보면, 전체 응답자의 65% 이상이 코로나19 이후 음식 포장과 배달 이용 횟수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40대’가 ‘50대 이상’보다, ‘미혼’이 ‘기혼’보다 증가율이 더 높았다.

외부음식 구매 횟수 증가에 비례해 일회용품 사용도 많아지면서, 소비자 10명 중 7명이 일회용품을 버릴 때 ‘환경오염 걱정’, ‘죄책감’ 등 부정적 감정을 느낀다고 답했다. 그 중에서도 가장 부정적 감정을 느끼는 일회용품으로는 ▲1위 일회용품 용기, ▲2위 플라스틱 수저 및 포크, ▲3위 아이스팩 순이었다.

환경을 위해 추가비용을 지불하더라도 친환경용기나 다회용기를 사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71%였다. 지불금액에 관해서는 ‘1천 원 미만’이 56.7%, ‘1천 원~3천 원 미만’ 36.6%로, 배달팁 수준을 심리적 한계선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그 외에도 일회용 젓가락 안 받기, 본인 주방용기 들고 매장 방문 등 일회용품을 줄이기 위해 다양한 실천을 하겠다는 답변이 조사 결과 나왔다.

황성호 KT CS 리서치사업 본부장은 “이번 설문결과에서 알 수 있듯 소비자는 환경을 위한 일회용품 감소 필요성에 전적으로 공감하고 있다”며, “이제는 기업들이 친환경 용기 사용, 일회용품 줄이기 캠페인 시행 등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차례다”라고 말했다.

한편 KT CS 리서치사업팀은 전문성을 갖춘 500여 명의 인적자원을 전국적으로 보유하고, CATI(Computer Assisted Telephone Interview) 시스템과 CAWI(Computer Assisted Web Interview) 등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리서치 인프라도 갖추었다. 2019년부터 지자체 정책 만족도 조사, 기업체 시장조사 등 다수의 리서치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