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법무법인(유한) 태평양, 아시아리걸어워즈 ‘올해의 TMT분야 로펌’ 선정

기사입력 : 2021년 05월 06일 10시 11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법무법인(유한) 태평양(이하 “태평양”, 대표 변호사 서동우)이 5일 아메리칸 로이어(The American Lawyer) 등이 주최한 아시아 리걸 어워즈 2021(The Asia Legal Awards 2021)에서 ‘올해의 TMT(방송통신기술)분야 로펌(TMT Firm of the Year)’으로 선정됐다.

태평양은 지난 해 ‘SK텔레콤과 Uber의 합작법인 우티 설립 및 택시가맹사업 자문’, ‘스포티파이 한국 진출 관련 자문, ‘테슬라코리아의 기간통신사업 신고 자문’ 등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TMT분야에서의 역량을 인정받았다.

태평양 TMT 그룹을 이끌고 있는 류광현 변호사(사법연수원 23기)는 “믿고 맡겨주신 고객들과 태평양 구성원들 간의 남다른 팀워크 덕분”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올해 해당 부문에는 태평양을 비롯해 중국 팡다파트너스(Fangda Partners), 미국계 로펌 심슨대처바틀렛(Simpson Thacher & Bartlett LLP) 등 아시아 지역 내 총 6개 로펌이 후보에 올랐다. 이 밖에도 태평양은 올해의 M&A분야 로펌, 올해의 증권거래 등 총 6개 부문에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태평양 TMT(Technology, Media & Telecommunication) 그룹은 1980년대 후반 국내 로펌 중 최초로 설립된 이후, 오랜 경험과 이해를 바탕으로 정보, 통신, 기술 전 분야에 걸친 폭넓은 법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핀테크, 블록체인, 오픈소스, 개인정보보호, 신기술융합산업, 모빌리티, AI 등 다양한 파생TF팀을 구성하고 각 분야에 정통한 전문 인력을 포진시켜 각 사안에 맞는 자문을 제공한다.

한편 태평양 이은아 외국변호사(미국 New York주)는 같은 날 ‘IFLR1000 올해의 여성 리더(IFLR1000 Women Leaders)’로 선정됐다. 글로벌 금융·기업법 전문지 IFLR1000은 매년 전세계 로펌의 주요 자문 거래와 설문조사 등을 바탕으로 각 분야에서 두각을 보인 여성 변호사를 발표하고 있다. 이 변호사는 1990년 미국 로펌 White & Case에서 변호사 업무를 시작하고 1992년 태평양에 합류한 이후 줄곧 금융 및 기업법무 법률 자문을 수행하며, 글로벌 금융 거래 분야의 법률 전문가로서 활약해 왔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