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법무법인(유한) 태평양, 베테랑 부장판사 출신 4인 영입

기사입력 : 2021년 05월 10일 09시 58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법무법인(유한) 태평양(이하 “태평양”, 대표 변호사 서동우)이 부장판사 출신변호사 4인을 영입해 송무 분야 전문성을 강화 한다고 10일 밝혔다. 이정환 전 서울고등법원 고법판사, 염호준 전 서울지방법원 부장판사, 이창현 전 부산지방법원 부장판사, 문성호 전 대구지방법원 경주지원 부장판사가 영입돼 그간의 재판 경험을 토대로 주요 소송에서 신속 정확한 변론 전략 수립과 효과적인 해법을 제시할 예정이다.

서울고등법원 고법판사 출신의 이정환 변호사(사법연수원 27기)는 1998년 서울중앙지방법원 예비판사를 시작으로 서울동부지방법원 판사, 대전지방법원 판사, 법원행정처 정보화심의관, 국회법제사법위원회 파견판사, 주 네덜란드대사관 사법협력관(창원지방법원 부장판사), 서울고등법원 고법판사 등을 거치며 23년 동안 법관으로 근무했다. 이 변호사는 서울고등법원에서 민사부 노동전담, 기획법관, 행정부 공정거래전담, 형사부 선거부패전담 등을 담당하며 다수의 중요 사건을 처리해왔다. 태평양 국내분쟁 1그룹에서 민사, 행정, 형사 등 다수의 중요사건과 공정거래사건을 담당한다.

서울중앙지방법원 부장판사 출신의 염호준 변호사(사법연수원 29기)는 2003년 판사로 임관 후 특허법원 판사(기획법관∙공보관), 사법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인천지방법원 부장판사) 등을 역임했고 서울중앙지방법원 지식재산전담부 부장판사에 이르기까지 18년 간 법관으로 근무했다. 부산지방법원, 인천지방법원, 서울북부지방법원 판사, 광주지방법원 부장판사로 근무하고 온주 특허법, 상표법 주해 등 각종 주석서를 공동 집필하는 등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염 변호사는 태평양 지식재산권(IP)그룹에서 지식재산권 소송·자문, 영업비밀 보호·기술유출 등 업무를 담당한다.

부산지방법원 부장판사 출신 이창현 변호사(사법연수원 31기)는 2002년 서울중앙지방법원 예비판사를 시작으로 서울남부지방법원, 수원지방법원, 서울동부지방법원, 서울중앙지방법원 판사 및 대법원 국제규범연구반(국제상거래반) 반장을 역임했으며 약 19년간 법관으로 근무하며 국제거래 및 해상선박사건 전담 재판부를 비롯한 각종 재판업무를 두루 처리, 풍부한 실무경험을 쌓았다. 국제중재를 포함한 국제민사소송법, 국제보전소송 분야의 박사학위를 받은 이 변호사는 태평양 국제중재소송그룹에서 근무한다.

대구지방법원 경주지원 부장판사를 역임한 문성호 변호사(사법연수원 33기)는 2004년 예비판사를 시작으로 의정부 지방법원, 서울중앙지방법원 판사를 역임했으며, 일본 동경대학 법학정치학연구과 객원연구원을 거쳐 서울행정법원과 서울남부지방법원 판사, 법원행정처 사법정책심의관, 대구지방법원 경주지원 부장판사 등을 지냈다. 17년 동안 민사, 형사, 도산, 행정, 보전소송 등 다양한 재판업무를 담당해 온 문 변호사는 서울행정법원 등에서 다수의 행정사건을 처리하고 법원행정처에서 행정소송법 개정 등 행정재판 지원 업무를 맡은 경험을 토대로 규제그룹에서 일한다.

태평양 송무그룹을 총괄하는 전병하 대표변호사는 ’"풍부한 재판경험을 비롯, 여러 분야에 걸쳐 전문지식을 갖춘 판사 출신 변호사들을 대거 영입함으로써 복잡∙다양한 송무 사건도 보다 속도감 있고 정밀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며 “뛰어난 역량을 지닌 인적 자원과 수많은 사건을 통해 축적된 소송 경험을 바탕으로 사건의 분야와 규모를 가리지 않고 협업해 시너지 효과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