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한국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회장 김덕모), 13일과 14일 연이틀 세미나 개최

기사입력 : 2021년 05월 14일 10시 39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호남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김덕모교수가 회장을 맡고 있는 한국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는 13일 목요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한국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공영방송의 미래, 법제도적으로 어떻게 보장할 것인가?”란 주제로 KBS후원 특별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는 윤석년 교수 사회로 최우정 계명대교수가 “공영방송의 미래를 위한 현행 방송법제의 문제점과 대안”을, 최은경 한신대교수가 “글로벌 OTT시대, 공영방송을 위한 정책 제언”을 주제로 발제를 하였다.

김덕모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현재 한국의 공영방송은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고 말하고, 천문학적 자본으로 무장한 글로벌 방송사업자의 국내시장 진출 상황에서 한국지상파의 존립과 공영방송의 미래를 담보할 법 제도적 방안의 모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국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회장 김덕모 호남대교수)는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위원장 송선태)와 공동으로 14일 금요일 오후 2시부터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교육원에서 “ 5·18 역사왜곡 실태 및 과제 토론회”를 개최한다.

김덕모 학회장은 “광주민주화운동이 일어난 지 41년이나 됐지만 아직까지 발생 원인과 책임 소재조차 불분명하다. 최근 특별법이 제정됐지만 역사 왜곡과 가짜 뉴스가 많아서 안타까웠다. 근본 대책을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되고자 학자와 언론인 등 전문가를 모셔서 진지하게 논의하는 장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발제자로 나선 이재의 연구위원과 강철수 교수는 각각 5ˑ18에 대한 역사왜곡과 가짜뉴스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한다. 이재의 연구위원은 역사 왜곡 실태에 대한 연구를 <5ˑ18 민주화운동 왜곡의 기원>이란 제목으로 발제한다.

강철수 교수는 5ˑ18 관련 가짜뉴스의 문제를 분석한 결과를 <5ˑ18 민주화운동 언론보도와 왜곡보도의 문제 및 과제>란 제목으로 발제한다. 이재의 연구위원은 “특별법이 제정되면서 허위사실을 날조한 사람을 처벌할 수 있게 됐지만 일반 국민이 유언비어에 속지 않도록 사회 각계각층이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강 교수는 스웨덴 정치학자 웨스터스탈이 분석한 객관성 구성요소를 인용하며 5ˑ18 민주화운동에 대한 객관 보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