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코로나19 여파로 기업의 문화예술 지원 규모 축소

기사입력 : 2021년 07월 21일 13시 56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한국메세나협회(회장 김희근)는 국내 매출액 기준 500대 기업과 기업 출연 문화재단 등 695개 사를 대상으로 진행한 ‘2020년 기업의 문화예술 지원 현황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2020년도 우리나라 기업의 문화예술 지원 규모는 1,778억 4,900만 원이며 지원 기업수는 390개사, 지원 건수는 953건으로 집계됐다. 전년과 비교해 지원 총액은 14.6%(302억 9,500만 원) 감소했으며, 지원 기업수와 지원 건수도 각각 28.7%, 33.4% 큰 폭으로 감소한 수치다.

2017년부터 3년간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던 기업의 문화예술 지원 규모가 크게 감소한 이유는 2020년부터 확산된 코로나19의 여파로 분석된다. 관객과 대면하며 현장에서 소통해온 문화예술계가 사회적 거리 두기의 영향으로 침체되면서, 줄어든 문화예술 활동만큼 기업의 지원도 감소로 이어진 것이다.

- 전반적인 문화예술 분야 지원 위축... 전년 대비 인프라 106억 원, 클래식 76억 원 감소

기업의 문화예술 분야별 지원 금액을 살펴보면, 2020년 한 해 동안 사회적 거리 두기 시행으로 정상적인 운영을 하지 못한 인프라 분야(공연장, 복합문화공간, 갤러리 등) 지원 금액(1,033억 2,800만 원)이 전년 대비 9.3%(106억 400만 원) 감소했다.

미술·전시 분야 지원 금액은 문화예술 융합 프로젝트와 갤러리 기획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대형 전시회 등을 꾸준히 후원해 오던 유통, 숙박·레저 업계의 활동이 축소됨에 따라 전년 대비 11.9%(28억 2,700만 원) 감소했다.

지난 6년간 지원 규모가 지속적으로 증가해온 문화예술교육 분야도 전년 대비 14.5%(24억 9,900만 원) 감소했다. 한편 기업 및 문화재단이 다년간 지원해 온 예술교육 사업들 중 다수의 사업이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해 온라인 방식으로 전환됨으로써 예술교육의 다양성과 패러다임 전환의 측면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준 것으로 평가된다.

순수예술 분야 중 전통적으로 지원 규모가 가장 컸던 클래식 분야는 전년 대비 42.9%(76억 1,500만 원) 나 감소했다.

이밖에 영상·미디어(-3.2%), 연극(-13.9%), 뮤지컬(-44.6%), 비주류·다원예술(-49.8%), 무용(-50.1%) 분야 또한 전년 대비 지원 규모가 감소했다. 국악·전통예술(+5.8%)과 문학(+41.9%) 분야의 지원 규모는 증가하였으나 전체 지원 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작아 별다른 의미를 두기는 어렵다.

- 금융·보험, 유통, 숙박·레저 업계 지원 활동 감소... 개별 기업 부문 KT&G 1위, 기업 출연 재단 부문 삼성문화재단 1위 유지

기업 문화재단을 통한 지원 금액은 39억 1,600만 원, 개별 기업이 예술계에 직접 지원한 금액은 263억 7,900만 원 감소했다. 기업 문화재단의 경우 아트센터 등 대규모 인프라 운영 지원에 대한 고정 지출이 많아 지원 규모의 감소폭이 상대적으로 크지 않았으나, 개별 기업의 지원 규모는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위축된 소비시장과 고객 감소 영향으로 갤러리와 문화홀 등 중·소규모 문화시설을 자체 운영하고 고객들을 대상으로 한 문화마케팅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오던 금융·보험, 유통, 숙박·레저 업계의 지원 사업 축소가 두드러졌다.

지원 주체별 현황을 살펴보면, 개별기업 부문에서는 KT&G가 전년도에 이어 지원 규모가 가장 컸다. KT&G는 대표 문화 플랫폼 ‘KT&G 상상마당’을 중심으로 다양한 공연과 전시, 문화 클래스를 상시 운영하고 있으며, 2020년에는 기존 서울, 논산, 춘천 지역 외에 ‘KT&G 상상마당 부산’을 신규 설립했다.

기업 출연 재단 부문에서는 ‘삼성미술관 리움’, ‘호암미술관’ 운영과 지속적인 문화예술 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삼성문화재단이 1위를 유지했다.

- 기업들의 지속적인 예술 후원을 위한 정책 지원 필요

한국메세나협회는 “코로나19 상황이 종식되고 기업들의 경영 활동이 정상화되기까지 상당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막연히 기업의 문화예술 지원 확대를 기대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며 “기업들이 시대 변화에 대응하며 물리적·재정적 한계를 마주하고 있는 현 상황을 감안해 기업들이 문화예술 후원 활동을 위한 정책적 뒷받침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정부의 역할을 강조했다.

또한 “기업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경영 활동에 도움이 되는 실질적인 혜택”이라며, “특히 정부가 문화예술 분야 기부금 및 문화예술 교육훈련비의 세액공제 도입을 위한 「조세특례제한법」 개정, 「공익법인의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의 적용을 받는 기업 문화재단에 대한 주식 출연 규제 완화 등 기업의 자금을 유입시킬 수 있는 실효적인 정책을 과감하게 추진한다면 민간 예술 후원 활성화와 예술계 위기 극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