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마크애니, 범죄 추적 단절없는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모델 개발 착수

기사입력 : 2021년 08월 18일 09시 10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마크애니(대표 최종욱)가 인공지능 기반의 스마트시티 광역 통합플랫폼 모델을 개발한다고 18일 밝혔다.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은 방범, 교통, 재난 등 각 분야의 CCTV를 통합 운영해 축적된 데이터를 119, 112 등 관련 기관은 물론 타 지자체와 연계하여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주고받는 시스템이다. 이 플랫폼은 기존 모니터링 중심의 단일 지자체 통합플랫폼에 비해 제공 서비스와 데이터 연계범위가 넓어 빠른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사업은 국토교통부가 발주한 ‘AI데이터기반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모델 개발 및 실증연구’로 도시 에서 발생하는 범죄, 교통 문제 등 해결이 목표다. 각 광역, 지역의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연계하기 위한 기술적, 행정적 연구도 포함된다. 개발기간은 총 2년이다.

주관기관인 마크애니는 기초, 광역 별 원활한 연계를 위해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만든다. 거기에 범죄, 교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활용 기술까지 개발한다. 인공지능 기반 추적 프로그램 개발, 기초지자체 및 유관기관 연계 전략 등은 컨소시엄을 이뤄 공동으로 수립한다.

그동안 각 지자체와 112, 119 등 유관기관과 시스템이 단절되어 있어 빠른대처가 어려웠다. 범죄 차량이 다른 시로 넘어갔을 때 연속해서 추적하기 어려웠던 것도 이 이유다. 통합플랫폼 개발이 완료되면 범죄 발견 즉시 112가 출동하고 범죄차량 추적도 위치에 구애없이 가능해진다. 거기에 인공지능으로 차량특징을 분석해 위치정보와 메타데이터까지 융합, 이동경로까지 분석한다.

이번 광역통합플랫폼은 클라우드 형태로 제공될 예정이다. 소규모 기초자치단체까지 전국을 하나의 스마트시티로 엮기 위해서다. 규모에 상관없이 모든 지자체가 112긴급영상, 112 및 119 긴급출동, 재난상황 긴급대응, 사회적약자지원 등 5대 연계서비스 고도화와 향후 확장되는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렇게되면 플랫폼 구축비용과 기간도 획기적으로 단축된다. 클라우드 기반의 서비스도 추가적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최종욱 마크애니 대표는 “이제 도시의 안전과 관리는 데이터의 연계와 고도화된 분석기술이 필요한 시대”이라며 “광역통합플랫폼화 기술, 인공지능 기반 통합 동선 추적 시스템 등 첨단 기술이 집약된 이번 통합플랫폼 개발로 진정한 스마트시티의 기반을 닦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