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알리바바 자율 주행 물류 로봇 ‘샤오만뤼’, 배송 100만 건 돌파

기사입력 : 2021년 10월 07일 10시 02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알리바바 그룹의 글로벌 연구기관 알리바바 다모 아카데미(DAMO Academy)가 개발한 자율 주행 물류 로봇 ‘샤오만뤼(Xiaomanlv)’가 올해 9월 기준 누적 100만 건의 배송을 돌파했다.

‘라스트마일’ 무인 배송 로봇 샤오만뤼는 출시 1년만에 중국 내 52개 지역, 160개 이상의 단체와 학교에 20만 명 이상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배송을 완료했다. 현재 중국 내에서 200대 이상의 샤오만뤼가 운영되고 있으며, 내년 3월까지 총 1000대의 로봇이 추가 운영될 계획이다.

샤오만뤼는 1회 충전으로 100km까지 운행이 가능하며, 매일 최대 500건의 주문량을 소화할 수 있다. 독점 기술인 멀티 센서 솔루션과 최첨단 머신러닝 플랫폼 오토 드라이브 기술을 통해 4천만개 이상의 각종 장애물을 99.999% 식별할 수 있어 보다 안전한 물류 이동을 가능케 했다.

알리바바 다모 아카데미 자율 주행 연구소장인 강왕은 “자사의 독점 기술은 값비싼 고화질 센서에 의존하지 않고도 L4 수준의 자율 주행을 달성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하드웨어 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고 전체 생산 및 운영 단가를 업계 평균의 3분의 1 수준으로 낮추는 게 가능하다”라며 “중국 내 지역사회와 캠퍼스에 자율 주행 차량의 저비용 대량 설치를 위해 첨단 알고리즘을 활용하고 있으며, 가까운 미래에 발전소 점검 로봇 등 자율 주행 능력을 갖춘 다른 제품들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알리바바는 2015년부터 전자 상거래와 관련된 배송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율주행기술을 연구해왔다. 알리바바 클라우드 기반 ‘지능형 시뮬레이션 테스트 플랫폼’과 로봇 알고리즘을 활용한 테스트는 극한의 날씨 및 야간 주행 시나리오를 포함해 최대 1만개의 가상 시나리오를 생성할 수 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