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2021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유튜브와 네이버 나우를 통해 양일간 누적 접속자 100만명 기록

기사입력 : 2021년 10월 12일 10시 06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온라인을 통해 전해진 록 스피릿은 대단했다.

지난 10월 9일(토)~10일(일) 양일간 유튜브(KBS K-POP, 인천관광공사 공식 채널)와 네이버 나우를 통해서 생중계된 [2021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 이하 인천 펜타포트]이 누적 접속자 100만명을 기록하며 인천 펜타포트에 대한 뜨거운 열기를 확인할 수 있었다.

쾌청한 가을 날씨와 함께한 인천 펜타포트의 10월 9일 공연은 펜타 유스 스타 금상 수상 팀인 여성 4인조 하드록 밴드 ‘동이혼’의 공연을 시작되었다. 4인조 구성이라 믿기지 않을 정도로 무대를 압도하는 사운드를 선보인 동이혼의 공연은 인천 펜타포트의 시작으로 모자라지 않았다. 영국 모던록 사운드를 선보이는 인디 씬의 슈퍼 루키 밴드 ‘너드커넥션’, 스래쉬 메탈의 자존심 ‘메써드’와 싱어게인을 통해 이름을 알린 보컬리스트 ‘정홍일’의 공연은 왜 인천 펜타포트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록 페스티벌인지 증명하는 공연이었다. 세계에서도 인정받고 있는 신스팝 밴드 ‘아도이’와 국내 최고의 크로스오버 밴드로 떠오른 ‘이날치’ 그리고 페스티벌의 공연의 최강자 ‘데이브레이크’는 관객들과 함께 호흡하는 공연으로 뜨거운 호응을 불러 일으켰다.

또한 세계적인 포스트록 밴드 ‘모과이’는 인천 펜타포트만을 위한 공연 영상으로 국내 팬들과 만났으며 이날 공연의 헤드라이너인 ‘윤상’은 후배 뮤지션들인 ‘적재’, ‘스텔라장’ ‘이원석’과 함께 ‘윤상 더 플러스’라는 이름으로 무대에 올랐다. 윤상 더 플러스는 “떼창 공연”이 가능한 무대로 채팅창에서 관객들이 댓글로 노래를 따라 부르는 장면도 눈에 띄었다.

아침부터 내리는 가을비 속에 진행된 10월 10일 공연은 펜타 유스 스타 대상 수상팀 ‘헤이맨’의 공연으로 시작되었다. ‘헤이맨’은 펜타 유스 스타 대상 수상 팀 다운 그루브 넘치는 공연을 선보이며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2016년 한국대중음악상 신인상과 한국콘텐츠진흥원의 K-루키즈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해성같이 등장했던 실력파 밴드 ‘실리카겔’과 음악을 통해 자신만의 이야기를 풀어내는 싱어송라이터 ‘김사월’, 아이돌 밴드라는 편견을 실력으로 지워낸 ‘엔플라잉’, 최근 MZ 세대에서 가장 힙한 밴드로 떠오른 백예린을 주측으로 한 ‘더 발룬티어스’ 그리고 전날 9일 공연의 헤드라이너였던 윤상과 함께 호흡을 맞췄던 기타리스트이자 싱어송라이터인 ‘적재’까지 이어지는 공연은 인천 펜타포트의 분위기를 절정으로 이끌었다.

전 세계에서 가장 핫(HOT) 밴드로 떠오른 미국 출신의 틴에이지 펑크 록 밴드 ‘린다 린다스’, 비대면 공연임에도 마치 대면 공연과 같은 뜨거운 공연을 펼친 ‘십센치’, 태국을 넘어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는 ‘품 비푸릿’ 그리고 압도적인 연주와 실력을 보여준 ‘이승환’의 공연에서는 관객들끼리 펜타의 추억을 소통하는 채팅창이 주를 이뤘다.

올해 인천 펜타포트는 KBS K-POP, 인천관광공사 공식 유튜브 채널과 네이버 나우를 통해서 생중계되었다. 양일에 걸쳐 100만명의 누적 접속자가 온라인을 통해서 인천 펜타포트를 함께하였다. 특히 생중계로 인천 펜타포트를 함께 즐기고 있는 관객들의 모습을 무대에 띄어 뮤지션과 함께 호흡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비대면 공연의 아쉬움을 달랬다.

또한 온라인을 통해 인천 펜타포트를 함께한 관객들은 마치 현장에서 있는 것처럼 ‘아까 슬램할 때 안경 잃어 버리신 분’, ‘맥주 사러 갔는데 너무 줄이 길다’, ‘역시 페스티벌은 펜타포트’라는 등의 반응을 채팅으로 보이며 페스티벌을 함께 즐겼다.

이 밖에도 인천의 관광 명소를 배경으로 한 라이브 스테이지 공연과 지역의 음악적 역사와 특색을 간직한 12개의 클럽을 완성도 높은 영상으로 사전 제작하여 본 공연 중계 사이 사이에 송출하여 관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인천 펜타포트의 주최 측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공연으로 인천 펜타포트가 진행되었지만 내년에는 꼭 현장에서 관객들을 만날 날을 기약하며 더 멋진 무대를 준비하고 있겠다” 라며 항상 인천 펜타포트를 지지해주는 관객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하며 내년을 기약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