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편의점, 은행 오프라인 서비스 거점으로 부상

기사입력 : 2021년 10월 13일 09시 55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디지털 금융 서비스 및 비대면 거래 활성화로 주요 은행들의 점포 폐쇄 속도가 더욱 빨라진 가운데 편의점들이 은행 오프라인 서비스 거점으로 부상하고 있다.

금융감독원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은행 점포 304곳과 1769개의 현금자동입출금기(ATM)가 사라졌다. 올 상반기에는 은행 점포 79곳이 폐쇄됐으며, 하반기에도 주요 은행들이 최소 100여 개 이상의 점포 통폐합을 예고한 상태다.

비대면 거래 활성화 추세에 따라, 지난달 1일 롯데멤버스는 세븐일레븐 등 롯데 유통점에 설치된 전국 8000여 개의 ATM에서 엘페이(L.PAY) 등록 계좌 출금 시 수수료를 없앴다. 국내 모든 은행 계좌를 엘페이에 등록할 수 있어 사실상 전 은행 계좌 출금 수수료가 무료인 셈이다. 해당 서비스 도입 후 한 달 간 엘페이 출금액(9월말 기준)은 전월 대비 30배(3033%) 이상 늘었다.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지난 12일 하나은행과 함께 만든 금융특화 매장 ‘CU마천파크점X하나은행’을 열었다. 해당 매장에는 종합금융기기 STM(Smart Teller Machine)과 CD기(Cash Dispenser)가 1대씩 설치되어 계좌 입출금뿐 아니라 통장정리, 계좌 개설, 통장 재발행, 체크카드 및 보안카드(OTP) 발급 등 50가지 은행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GS리테일은 지난달 24일 신한은행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국 GS25 편의점에서 금융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미래형 혁신 점포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GS25 미래형 혁신 점포는 격오지나 도서지역 등 금융 서비스 사각지대에 우선 설치될 예정이다.

김명수 롯데멤버스 핀테크사업팀장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오프라인 고객 접점이자 생활밀착형 플랫폼으로써 편의점의 중요성이 더욱 커졌다”며 “앞으로도 편의점의 역할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보다 적극적으로 공동 서비스나 프로모션 등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