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레고그룹, ‘세계 여아의 날’ 맞아 놀이 고정관념 연구 결과 발표

기사입력 : 2021년 10월 13일 09시 59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레고그룹(LEGO Group)이 UN 세계 여아의 날(10월 11일)을 기념해 놀이 고정관념에 대한 글로벌 설문 결과를 발표하고 포용적 놀이 문화를 만들기 위한 캠페인을 실시한다.

레고그룹은 아이들이 창의력을 통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들도록 장려하는 ‘또 다른 이야기를 짓다(Rebuild The World)' 캠페인의 일환으로 사회적 인식 변화의 필요성을 조명하고자 이번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는 비영리기관 ‘지나 데이비스 미디어 젠더 연구소(Geena Davis Institute on Gender in Media)’를 통해 미국, 영국, 러시아, 중국, 일본, 체코, 폴란드 등 전 세계 7개국 부모와 6~14세 아동 약 7천 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 어린이보다 부모의 강한 놀이 고정관념 극복해야

조사 결과에 따르면 여아들은 상대적으로 놀이에 대한 젠더 고정관념에서 자유로운 반면 사회적 인식은 여전히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놀이는 특정 젠더만을 위한 것인지에 대한 물음에 여아(62%)가 남아(74%)보다 더 낮은 비율로 그렇다고 응답했다.

여아들은 부모와 사회가 일반적으로 권하는 놀이보다 훨씬 다채로운 활동에 열린 태도를 보였다. 대표적으로 여아가 축구를, 남아가 발레를 해도 괜찮은지에 대한 물음에 ‘괜찮다’고 답한 비율은 여아 82%, 남아 71%였다.

하지만 아이의 성별에 따른 사회적 인식은 여전히 제한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높은 창의력이 요구되는 분야의 직업 연상 조사에서 여아와 남아의 부모 모두 남성을 떠올렸다. 남성을 떠올린 비율은 과학자와 운동선수의 경우 6배(남성 85%, 여성 15%), 엔지니어는 8배(남성 89%, 여성 11%)에 달했다. 아이들도 유사한 경향을 보였으나 여아의 경우 남아보다 차이가 상대적으로 작았다.

부모들이 권장하는 놀이에 있어서도 남아에게는 신체적이거나 STEM(과학, 기술, 공학, 수학) 분야 활동을 추천하는 반면 여아에게는 예술, 공연 분야 활동을 하기를 원하고 있었다. 여아들에게는 춤(여아 81%, 남아 19%), 패션(여아 83%, 남아 17%), 제빵ž제과(여아 80%, 남아 20%)를, 남아들에게는 프로그래밍(남아 80%, 여아 20%), 스포츠(남아 76%, 여아 24%), 코딩(남아 71%, 여아 29%)을 권장하는 비율이 높았다.

- 세상을 어린이 눈높이에 맞춰 변화시켜야... ‘레디 포 걸즈’ 캠페인 론칭

레고그룹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놀이 고정관념을 개선하고 포용적 놀이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레디 포 걸즈(Ready for Girls)’ 캠페인을 진행한다. 먼저 지나 데이비스 연구소와 함께 ‘포용적 놀이를 위한 10단계 놀이법’을 발표했다. 젠더 역할을 바꿔보는 것부터 시작해 부모 스스로 고정관념을 깨는 시도를 해보는 등 부모가 아이와 함께 시야를 넓혀갈 수 있는 놀이법을 제시한다.

독창성을 발휘하고 있는 실제 여아들의 사례를 담은 캠페인 영상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자선 단체를 만든 11세 미국인 소녀, 최초의 달 착륙 여성 우주비행사를 꿈꾸는 아랍에미리트 자매의 이야기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레고그룹은 이번 캠페인을 시작으로 더욱 많은 여아들이 레고 놀이를 통해 창의력, 문제해결력 등 일생에 필요한 능력을 기르고 자신만의 관심사를 탐구할 수 있도록 권장해나갈 예정이다. 레고는 대표적인 젠더 포용적 장난감이지만 조사 결과 부모들은 여아(48%)보다 남아(59%)에게 레고를 추천한다고 답했으며 암묵적 편견 평가에서는 그 차이가 남아 76%, 여아 24%로 더욱 커졌다.

지나 데이비스 미디어 젠더 연구소 및 유니세프(UNICEF)와도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레고 제품과 마케팅에 편견적 요소가 있는지 엄밀히 검토하고 모든 어린이들을 위한 포용적인 놀이 문화를 만들어갈 계획이다.

지나 데이비스(Geena Davis) 지나 데이비스 미디어 젠더 연구소 설립자는 “세 아이의 엄마로서 포용적인 놀이 문화를 만들기 위한 레고그룹의 헌신에 감사한다”며 “아이들은 편향되지 않은 창의적이고 독창적인 놀이를 통해 시야와 잠재력을 확장해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줄리아 골딘(Julia Goldin) 레고그룹 최고마케팅책임자는 “자신감, 창의력, 의사소통능력 향상 등 놀이의 긍정적 효과는 모든 어린이들에게 작용하는데 반해 사회적 고정관념은 여전히 놀이를 구분하고 있다”며 “레고그룹은 이번 캠페인을 포함한 다양한 활동을 통해 모든 어린이들이 자신의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포용적 놀이 문화 조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