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유방암 전이 재발 예방과 면역력 관리 중요

기사입력 : 2021년 10월 14일 11시 19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유방암은 세계 여성암 1위, 한국 여성암 2위를 차지하는 대표적인 여성암이다. 그만큼 유방암에 대한 예방과 관리를 위해 매년 10월을 ‘유방암의 달’로 정하고 각종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보건복지부 ‘암등록통계’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유방암 진단을 받은 여성 환자는 2만 3,547명으로 지난 2010년 기록했던 1만 4,653명보다 약 60% 증가했다. 유방암 환자 수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며 연령별로 보면 40대와 50대 여성 환자 수가 1만 4,748명으로 전체 환자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유방암은 유방의 유관과 소엽에서 발생한 암으로 전이 가능성에 따라 침습유방암과 비침습유방암으로 구분된다. 침윤유방암이라고도 불리는 침습유방암은 유방 조직에서 시작된 암세포가 주변 일반세포, 림프계, 혈류 등으로 퍼질 가능성이 높다. 유방암은 0기부터 4기까지 구분되는데 조기 유방암으로 분류되는 0, 1, 2기의 경우 90% 이상의 높은 생존율을 보이지만, 4기의 경우 34%로 낮다. 유방암의 병기가 높아질수록 생존율이 낮아짐으로 정기검진과 적절한 치료 및 관리법이 중요하다.

유방암을 진단하는 가장 정확한 방법은 정기검진이다. 유방초음파, 유방촬영술 등의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유방 내 종양 여부를 파악할 수 있으며 이후 의심 소견이 있을 경우 비수술적 조직 검사를 통해 악성 종양인지를 진단할 수 있다.

또한, 유방암 전이 및 재발은 수술 후 5년 이내에 재발이 가장 많이 생기므로 수술 후 첫 2년에는 3~6개월마다, 3년부터 5년까지는 6개월마다 정기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또한, 유방암의 재발 및 전이 위험도를 낮추기 위해 균형적인 식습관과 체중관리도 중요하다. 당분이 높거나 칼로리가 높은 고지방식 식품은 자제하고 야채, 과일, 단백질 등 영양을 골고루 섭취하며, 산책 등 가벼운 운동부터 매일 꾸준히 실천하는 것이 좋다.

유방암 치료 후 재발 방지를 위해 면역력을 잘 관리하는 것 또한 무엇보다 중요하다. 유방암 치료법으로 방사선 치료, 항암 화학 요법, 호르몬 치료 등이 있다. 하지만 부작용으로 수술 부위에 극심한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주로 면역력이 저하되었기 때문이다. 면역력을 높이는 대표적인 방법으로는 꾸준한 운동과 면역력에 좋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밖에 일상생활에서 면역력 관리가 어려운 경우 면역 증강 보조제를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면역 증강 보조제로 쓰이고 있는 ‘자닥신(Zadaxin)’은 유방암에 대한 면역효과를 다룬 임상 논문도 보고된 바 있다. 2011년 아프리카 약학저널에 게재된 임상논문, ‘변형 근치 유방절제술(MRM;Modified radical mastectomy) 환자에 대한 싸이모신알파1 영향’ 에서 면역력 회복 효과를 다루었다. 호르몬요법과 화학요법 치료를 받은 유방암 환자에 대해 각각 자닥신을 투여한 결과, 두 그룹 모두 통증 부작용이 낮아지고 면역력 회복 효과를 보였다는게 당시 임상 논문의 주요 골자였다.

한편, 자닥신은 면역을 담당하는 흉선에서 추출한 싸이모신 알파1 물질로 암세포의 성장을 억제하는 면역주사제다. 통증 완화와 항종양작용을 하고 T세포를 활성화시켜 면역기능을 증강시켜준다. 부작용이 없어 고령층에게도 투여가 가능하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