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네이버파이낸셜-미래에셋캐피탈-우리은행, 온라인 SME ‘금융사다리’ 개척

기사입력 : 2021년 10월 19일 10시 18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네이버파이낸셜㈜(대표이사 최인혁)이 미래에셋캐피탈•우리은행과 함께 제공하는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이 출시 약 10개월만에 총 대출액 1천억원을 기록했다.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은 일정 기간 동안 금융 이력이 없어 대출이 불가하거나 고금리로만 대출을 받을 수밖에 없던 온라인 사업자를 위한 업계 최초의 무담보 신용대출 상품이다. 회사 측은 대출을 받은 사업자의 60%는 MZ세대, 20%는 스마트스토어 업력이 1년도 안된 초기 사업자로, SME의 금융 사다리 역할로 자리 잡아 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네이버파이낸셜이 미래에셋캐피탈의 지정대리인으로서 신용평가에 활용하는 대안신용평가시스템(ACSS)을 통해 신용등급이 상승해 더 유리한 조건으로 대출을 받게 된 사업자는 전체의 60%이며, 이중 대출이 어려웠지만 승인으로 전환된 비율은 19.1%로, 우리은행 스마트스토어 대출 도입 이전보다 약 3.4%p 상승했다. 미래에셋캐피탈에 이어 올 7월부터는 우리은행과도 서비스가 시작되면서, 대출을 신청한 SME가 미래에셋캐피탈 대출 상품에 적용되는 대안신용평가시스템과 우리은행의 자체 신용평가시스템을 통해 동시에 평가받고, 더 유리한 조건의 상품을 선택할 수 있게 되었기 ​때문이다.

​현재 우리은행•미래에셋캐피탈 스마트스토어 대출 합산 승인율은 50%를 상회하며, ​더 많은 SME들이 대출을 실행하고 있음에도 평균대출금액 27백만원, 평균금리 연 5.1%의 양호한 수준으로 제공되고 있다.

대출규모는 커졌지만 연체율은 여전히 매우 낮다. 현재 30일 이상 연체 건수는 지난해 12월부터 서비스가 시작한 이래 단 1건에 불과하다. 회사 측에 따르면 스마트스토어 업력이 짧을수록 미래에셋캐피탈 상품을, 업력이 길고 매출이 높을수록 우리은행 상품을 이용하는 분포가 나타나면서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의 리스크 관리가 효율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대출 서비스를 이끄는 네이버파이낸셜 김태경 리더는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은 온라인 SME들의 금융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대표적인 포용금융 서비스로 자리했다”며 “앞으로도 금융사들과 함께 협업하여 SME의 금융난을 해소하는데 기여하는 서비스로 더욱 발전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