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이상헌 의원 “게임 산업 진흥위해선 이용자 목소리부터 경청해야” 지적

기사입력 : 2021년 10월 21일 18시 09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상헌 의원(더불어민주당, 울산 북구)이 21일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종합감사에서 문화체육관광부 황희 장관과 국내 게임 업계를 향해 게임 산업 육성에만 몰두할 것이 아니라 게임 이용자 목소리부터 귀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날 종합감사에 게임 이용자인 이재원씨를 참고인으로 채택하려고 했으나 불발되자 이처럼 유감을 표명한 것이다. 이재원씨는 올해 초 ‘마비노기 트럭시위’ 총대(책임자)를 맡아 시위와 이용자 간담회를 성공적으로 이끌어낸 인물이다.

이상헌 의원은 “14일에 이어 국정감사 마지막 날인 오늘도 게임 이용자를 참고인으로 불렀지만 불발됐다. 많은 사람들이 게임 산업 육성을 주장하지만 정작 가장 중요한 이용자의 목소리는 철저히 배제하고 있음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 이상헌 의원은 마비노기, 페이트그랜드오더, 메이플스토리, 리니지 등 트럭 시위로 대변되는 게임 이용자들의 시위 목적은 국내 게임 업계에 징벌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소비자와 신뢰 회복 방안을 요구하는 것이기 때문에 참고인 채택 불발이 더욱 아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상헌 의원은 참고인 채택이 불발된 대신 이재원씨의 의견서를 받아 국정감사장 문체위원들과 문체부 황희 장관에게 전달하며 이용자들의 목소리를 전했다. 의견서는 현재 국내 게임 업계의 문제점과 게임 이용자가 바라는 점에 대해 기술되어 있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대표발의한 게임법 전부개정안 공청회에 이용자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는 등 이용자의 목소리가 소외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