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고신대병원, 호스피스의 날 맞아 병원로비에서 캠페인 개최

기사입력 : 2021년 10월 21일 18시 15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고신대복음병원(병원장 오경승)은 호스피스 완화의료센터 주최로 ‘호스피스의 날 캠페인’을 실시했다.

‘호스피스의 날’은 매년 10월 둘째주 토요일(10월 9일)로 지키며, 호스피스 완화의료센터를 갖춘 병원들은 10월 한달간 다양한 캠페인으로 호스피스 완화의료 알리기에 힘쓰고 있으며 올해로 9회째 이다.

일반적으로 호스피스란 의사, 간호사, 사회복지사 등으로 이뤄진 호스피스 전문팀이 말기 환자의 통증 등 힘든 증상을 적극적으로 조절하고 환자와 가족의 심리적·사회적·영적 고통을 경감시켜 마지막까지 인간의 존엄성과 품위를 잃지 않도록 돕는 서비스를 뜻한다.

캠페인은 병원 장기려암센터 중앙로비에서 진행됐으며 오경승 병원장을 비롯하여 혈액종양내과 교수진 그리고 간호부가 한자리에 모여 플래카드와 유인물을 통해 호스피스 완화의료에 대한 인식을 홍보했다.

고신대병원 호스피스 완화의료센터는 심평원에서 시행하는 자문형 호스피스 시범사업에 선정되어 지역을 대표하는 센터로 운영중에 있다.

자문형 호스피스는 일반 병동이나 외래에서 말기 암 혹은 말기 만성폐쇄성폐질환, 말기 만성간경화 환자들을 대상으로 의료진의 진료를 받으면서 자문형 호스피스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말한다.

자문형 호스피스 서비스를 받게 되면 병원을 내원한 환자는 신체증상관리 자문 및 돌봄 계획, 심리적, 사회적, 영적 케어 서비스를 받게 되며 추후 임종준비 교육과 사별가족 돌봄 및 지원 사업, 그리고 입원형 호스피스 서비스와도 연계 할 수 있게 된다.

고신대병원 호스피스 완화의료 센터장을 맡고 있는 혈액종양내과 박이천 교수는 “해마다 캠페인을 진행하면서 일반 환우들이 호스피스에 대한 인식이 향상되고 있음을 느낀다.”면서 “이러한 캠페인과 교육을 통해 호스피스 완화의료와 시한부 판정을 받거나 말기암 판정을 받은 환자들을 보다 빠르고, 삶의 질을 통한 돌봄에 대한 인식이 재고되길 기대 한다.”고 밝혔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