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스토리위즈-바로엔터 미드폼 프로젝트 ‘Re- 다시 프로젝트’, 제3회 강릉국제영화제 공식 초청

기사입력 : 2021년 10월 22일 10시 30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KT의 콘텐츠 전문 자회사 ‘스토리위즈(대표이사 전대진)’와 매니지먼트 겸 콘텐츠 제작사 ‘바로엔터테인먼트’(대표이사 엄흥범)가 함께 기획개발한 ‘Re- 다시 프로젝트’가 제3회 강릉국제영화제 패밀리 기프-강릉 빅 픽처 부문에 초청되었다.

‘Re- 다시 프로젝트’는 '변화를 기점으로 다시 시작하는 이야기’라는 대주제 아래 7명의 감독이 연출한 7인7색 미드폼 옴니버스 프로젝트로, 강릉국제영화제에서는 ‘Re- Love(다시 사랑하기)’와 ‘Re- Born(다시 태어나기)’라는 소주제에 맞게 각각 3편과 4편으로 나눠 상영될 예정이다.

양익준, 김인선, 유준상 감독이 참여한 'Re- Love’는 여러 형태의 사랑과 이별을 조망하는 작품들을 다룬다. ‘선우와 익준’(양익준 감독), ‘깃털처럼 가볍게’(유준상 감독)는 유수의 영화제에서 연출력을 인정 받은 감독들이 선보이는 작품이다. 두 감독은 연출 외에도 각각 배우 임선우, 정예진과 함께 출연, 형식과 장르에 구애 받지 않고 지금껏 보지 못한 로맨스 장르를 보여준다. 여기에 독보적인 분위기의 배우 김새벽과 김준한이 출연한 ‘하나이야기’(김인선 감독)는 눈부신 연기력과 김인선 감독만이 그릴 수 있는 이야기로 공감을 자아낸다.

여러 인간 군상에 대한 시각을 담은 ‘Re- Born’에서는 네 감독과 배우들의 다채로운 활약을 만날 수 있다. ‘오징어 게임’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배우 이유미와 송덕호, 김창환, 김민호, 정만식 등 총 9명이 주연을 맡은 '오늘의 초능력’(이민섭 감독)은 반짝이는 아이디어와 재치 있는 연출로 몰입감을 높인다.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배우상을 받으며 연기력을 입증한 배우 공승연과 장유상 주연의 'Love Sick’(정승훈 감독) 또한 눈 여겨 볼만 하다. 흡입력 있는 이야기와 세련된 연출력이 관전 포인트이다.

장르를 넘나들며 활약 중인 배우 김민석, 김재화, 박경혜, 김금순, 이진이의 호흡을 인상적으로 그린 '1+1(원플러스원)’(한제이 감독), 속도감 있는 연출과 배우 진구, 음문석의 화려한 액션으로 색다른 재미를 선보인 '장아치청’(김태훈 감독) 또한 프로젝트의 기대작으로 손꼽힌다.

스토리위즈 전대진 대표는 “스토리위즈가 기획개발한 ‘Re- 다시 프로젝트’를 강릉국제영화제에서 선보일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원천 IP를 발굴하고, 제작 및 확장해 스토리의 가치를 더할 수 있게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

바로엔터테인먼트 엄흥범 대표는 “우리 프로젝트를 공식 초청해준 강릉 국제영화제 측에 감사하다. ‘Re-다시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현재 제작중인 바로엔터테인먼트의 작품들이 더 많은 관객과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드릴 수 있게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제 3회 강릉국제영화제 ‘패밀리 기프’ 부문은 여러 세대의 관객이 한데 어우러져 즐길 수 있는 영화를 소개하는 부문으로, ‘Re- 다시 프로젝트’ 작품은 오는 10월 23일과 29일에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