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국전약품, 전기차 배터리용 고효율 전해질 첨가제 원천기술 개발 국책과제 선정

기사입력 : 2021년 11월 04일 09시 32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코스닥 상장사 ㈜국전약품(대표이사 홍종호, 307750)이 중소기업청(이하 중기청)이 주관하는 '2021년 테크브릿지(Tech-Bridge) 활용 상용화 기술개발사업'에 선정돼 전기차 배터리용 고효율 전해질 첨가제 개발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국전약품이 선정된 국책과제는 리튬이온 전지에서 음·양극에 안정한 피막을 형성할 수 있는 첨가제 개발을 목표로 한다.

국전약품 관계자는 “회사가 이번 국책 과제에 선정될 수 있었던 이유는 최근 중앙대로부터 리튬이온 전지 전해질 첨가제 관련 기술도입을 통해 기술 고도화를 이루고, 신공장 생산 설비 투자로 대량 생산능력을 확보한 데 있다”며, “특히, 회사의 기술 우위성으로 국내 주요 기업에 대한 구매 의향서 및 공동 사업화 계약 확보를 통해 사업 준비 과정이 양호한 것으로 평가받았다“고 전했다.

국전약품는 2차전지 분야의 4대 핵심 소재 중 하나인 전해액 첨가제 원천 소재 기술을 도입하고 기술 고도화에 집중하고 있다. 회사의 기술은 기존 PS(Propansultone)의 음극 계면 저항이 높고, 높은 유전 독성의 단점을 개선했다. 음·양극에 안정적인 보호 피막을 형성하고 저항을 낮춰 배터리에서 열화 및 가스 발생을 억제 효과를 확보했다. 또한, 대표적인 리튬염 첨가제인 LiPO2F2 대체 물질로 비리튬염의 고함량 PO2F2 유기 첨가제를 개발해, 전해액 첨가제 원천 소재 기술 고도화에 성공했다.

현재 전기차 배터리용 전해질 첨가제는 대외 의존도가 높은 특수 화학 합성 기술로 구분된다. 국전약품의 국책과제가 성공리에 마무리된다면, 향후 국내 이차전지 시장의 확대와 국산 기술 성장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며, 대외수입 의존도를 대폭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국전약품은 지난 9월 충청북도 음성에 약 32,704m2 규모의 토지를 매입하고 R&D 투자와 생산라인 증대를 통해 신사업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