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아이티센, “센골드, e팔라듐 주간 거래대금 12억, 거래건수 3천건 돌파”

기사입력 : 2021년 11월 23일 10시 44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아이티센(124500)그룹 계열사인 ㈜한국금거래소디지털에셋(대표이사 김현모, 김종인)의 센골드가 백금에 이어, e팔라듐 거래를 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백금과 팔라듐은 매연 저감장치의 핵심 원자재이자 연료전지(배터리), 전기차 충전소, 수소경제 인프라 구축에 필수적인 자원으로 최근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금의 경우 생산지가 전 대륙에 걸쳐 고루 분포되어 있는 데 반해, 백금과 팔라듐은 러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이하 남아공) 등 일부 국가에 편중되어 있어 안정적인 공급망 관리가 필요한 자원이다. 이에 한국광물자원공사는 10대 미래전략금속에 백금과 팔라듐을 포함시킨 바 있다.

팔라듐은 2020년 이후 금보다 고가에 거래되면서 ‘금보다 귀한 금속’으로 통하고 있다. 2개국(러시아, 남아공)이 글로벌 공급의 70% 이상을 차지하기 때문에 현지 생산 및 물류 환경에 따라 가격 변동성이 크게 발생하기도 한다. 팔라듐은 구리·니켈 등을 제련하는 과정에서 부산물로 얻어지는 금속으로, 투자와 구매처가 제한적이다.

이러한 팔라듐의 관심 증가에 따라 센골드의 팔라듐 거래건 수는 한 주(11/8~11/12)간 3,800여 건, 거래대금 12억8천만원이 발생했다. 전주(11/1~11/5) 대비 거래대금이 2.3배 증가하였다. 센골드는 투자자가 실물을 보유하지 않아도 원자재 직접 투자를 가능하게 하여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실물 구매 시 적용되는 부가가치세가 부과되지 않는 점 또한 장점이다.

한국금거래소디지털에셋의 김종인 대표는 “친환경 산업이 급팽창하면서 각종 광물자원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고, 투자자들의 관심 또한 증가하고 있다”며 “센골드 내 팔라듐 출시 후 매수 의사를 밝히는 고객들의 문의가 꾸준히 접수되고 있어 일일 거래한도 상향을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현재 센골드에서는 e금, e은, e백금, e팔라듐 등 4개 자산의 거래가 가능하다. 김 대표는 “귀금속뿐만 아니라 각종 산업금속에 이르기까지 거래자산을 확대하여 고객들의 투자 기회를 넓히고, 거래구조의 혁신을 통해 고객 편익을 지속적으로 증대해 나갈 것”이라 전했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