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KISA, 정보보호 3사와 진행한 시범적용 테스트 결과 발표

기사입력 : 2021년 12월 18일 11시 55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이원태)은 올해 이스트시큐리티(대표 정상원), 잉카인터넷(대표 주영흠), NSHC(대표 허영일) 등 국내 정보보호기업 3사와 ‘양자내성암호 시범적용’을 추진한 결과, 국내 ICT상용제품에 양자내성암호를 적용 시 성능상 사용 가능한 수준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 양자컴퓨터: 0과 1을 이용한 현재의 디지털 컴퓨터와 다르게 양자역학적 현상을 이용하여 연산성능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새로운 컴퓨팅 기술

※ 양자내성암호: 양자컴퓨터 환경에서 암호 해독이 불가능하도록 설계된 새로운 공개키암호 알고리즘

이번 사례는 그동안 연구실 차원에서 진행해 왔던 양자내성암호 테스트를, 처음으로 국내 상용 ICT 제품으로 확대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KISA는 지난 5월 협약 체결 후 11월까지 6개월간 ▲이스트시큐리티의 ‘악성코드탐지시스템(MIST)’ ▲잉카인터넷의 ‘nProtect’ ▲NSHC의 ‘nFilter’ 등 총 3종에 국내·외 양자내성암호를 시범적용하고 성능테스트를 진행했다.

시범적용 과정에서는 기존의 공개키암호가 적용된 제품을 국내 양자내성암호 코드 및 해외 양자내성암호 라이브러리로 교체한 후, 암호키 교환 또는 암·복호화 속도를 테스트하고 비교했다. 그 결과, 양자내성암호를 국내 ICT제품에 대체 적용해도 성능상 큰 문제가 없는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이번 시범적용의 경우 양자내성암호에 적합한 암호키 검증 등의 부가기술이 적용되지 않았기 때문에 실제 서비스를 위해서는 안전한 난수발생기, 암호키 관리 기술 등을 적용한 추가적인 테스트와 개선이 필요하다.

KISA 최광희 디지털보안산업본부장은 “IBM, 구글 등 글로벌 테크기업 주도로 양자컴퓨터 개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공개키암호 해독 위험은 계속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KISA는 양자컴퓨터의 보안 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차세대암호로의 전환 준비를 위해 산업계·학계와 협력해 실증 확대, 기술 개발 및 다양한 테스트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