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발렌타인의 새로운 브랜드 앰버서더로 주지훈, 민호... ‘우리가 깊어지는 시간’ 캠페인 론칭

기사입력 : 2022년 01월 12일 17시 33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SNS
페르노리카 코리아(Pernod Ricard Korea)는 모던 클래식 스카치 위스키 브랜드 발렌타인(Ballantine’s)의 새로운 브랜드 앰버서더 주지훈, 민호를 동반 선정하고, 새로운 글로벌 캠페인인 우리가 깊어지는 시간(Time Well Spent)을 통해 국내 위스키 리딩 브랜드로 그 입지를 확고히 할 것을 밝혔다.

이에 페르노리카 코리아는 오늘 12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 내 킹스베케이션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국내 수입 위스키 시장의 성장과 그 배경, 그리고 그 성장의 중심인 발렌타인의 활동들에 대해 소개했다.

▲ 현장에 참석한 주지훈, 민호 브랜드 앰버서더는 미니토크쇼 형식으로 광고 촬영 비하인드와 소감 등을 밝혔다.

김경연 페르노리카 코리아 마케팅 전무는 국내 수입 위스키 시장이 2019년 대비 2021년에 58% 증가하며 이례적인 성장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러한 성장의 배경에는 위스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기존 대세였던 스카치 위스키에 더해 몰트 위스키와 고가 위스키 카테고리의 성장이 두드러진 것을 꼽았다. 각각 2021년 12월 기준으로 전년대비 59%, 64% 성장했다.

이어 위스키 음용 소비자의 폭이 넓어진 것을 꼽았다. 어른들의 술이라는 편견을 깨고 20대의 위스키 음용률이 2019년 대비 2021년에 3%가 성장했고, 여성의 위스키 음용 비율도 무려 7%나 더 커지면서 중저가 위스키 카테고리의 성장을 주도했다는 평가다.

마지막으로 위스키를 하이볼이나 칵테일 등으로 즐기는 다양한 위스키 음용법이 소개되며 다이닝과 함께 케주얼하게 즐길 수 있는 술이라는 인식이 늘어난 것도 주효했다.

김경연 전무는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스카치 위스키 브랜드 발렌타인은 업계 선두 브랜드로써 지난 한해 두드러진 이 3가지 위스키 업계 트렌드의 중심에 있었다”며, “2021년 발렌타인이 국내 수입 위스키 시장을 리드하며 시장 성장을 이끌어 왔다”고 강조했다.

▲ 김경연 페르노리카 코리아 마케팅 전무

시장 현황에 관해, 주된 배경으로 발렌타인 만의 차별화된 마케팅 활동을 꼽았다.

싱글 몰트 카테고리 성장의 시작을 알린 발렌타인 싱글몰트 3종 론칭 및 라인업 확장, 발렌타인 싱글 몰트의 컨템포러리한 감성을 체험할 수 있는 발렌타인 팝업 스페이스 운영, 발렌타인 30년만을 위한 드링크 리추얼 키트 제작 및 트렌디한 바와 고급 레스토랑과의 협업, ‘NEW ATTITUDE’라는 슬로건을 앞세워 정통 스카치 위스키 발렌타인에 대한 고정관념을 바꾼 ‘발렌타인 7년 버번 피니쉬’ 출시, 국내 다이닝 문화를 선도하는 레스토랑과의 협업을 통한 발렌타인 17년 아티스트 에디션 2의 위스키 페어링 메뉴 출시 등이다.

이어 김경연 전무는 “2022년 발렌타인의 주요 마케팅 전략으로 브랜드 앰버서더로 배우 주지훈과 민호를 동반 선정, 글로벌 캠페인 ‘우리가 깊어지는 시간(Time Well Spent)’을 론칭하며, 실제 절친한 친구 관계인 주지훈, 민호와 함께 모던 클래식의 아이콘으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발렌타인의 글로벌 캠페인인 ‘우리가 깊어지는 시간 (Time Well Spent)’은 발렌타인이 가지고 있는 시간의 가치, 그리고 관계의 중요성에 대해 함축적으로 전달해왔다. 주지훈과 민호가 출연한 이번 발렌타인의 새로운 캠페인 영상에서는 ‘우리가 깊어지는 시간’이라는 슬로건 아래, 절친인 친구들의 각자의 ‘꿈, 동경하는 것, 앞으로 하고 싶은 것’들에 대한 의미를 더해 앞으로 다가올 시간과 꿈에 대한 가치를 보여준다. 이에 더해 친구들끼리 각자의 꿈을 꾸는 시간을 넘어 함께 꿈을 실현하고 자 할 때 그 시간의 가치는 배가된 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특히 세련된 영상미에 배우들의 각자 꿈에 대한 모습을 중심으로 담아내 한층 쉽게 소비자들의 공감을 이끌어 낼 것으로 예상된다.

페르노리카 코리아 김경연 전무는 “인터내셔널 스카치 위스키의 성장은 무엇 보다 ‘시간의 주는 가치에 대해 소비자들의 인식이 견인하고 있다“며, “2022년 발렌타인은 발렌타인의 주요 브랜드 가치인, ‘시간이 주는 깊이’를 새롭게 선정된 브랜드 앰버서더 주지훈, 민호와 함께 의미 있는 콘텐츠로 소비자들에게 영감을 주며,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중시하는 다양한 세대에게 다가가면서 브랜드 고유의 프리미엄하고 모던한 이미지를 강화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발렌타인의 새로운 캠페인과 함께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높여줄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지속적으로 프리미엄 라이프 스타일을 리딩하는 브랜드로 자리를 굳건히 지켜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 신임 브랜드 앰버서더들과 더불어 신규 캠페인이 런칭됨에 따라, 다방면에서 발렌타인의 새로운 스타일을 접해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한편 주지훈, 민호가 함께 한 발렌타인의 2022년 글로벌 캠페인 ‘우리가 깊어지는 시간(Time Well Spent)’ 캠페인 영상은 발렌타인 공식 인스타그램 채널에서 확인 가능하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