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타다, 고객만족도 평균 4.95의 ‘타다 넥스트’ 공식 출시

기사입력 : 2022년 04월 14일 11시 58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SNS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가 14일 오전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타다 넥스트’ 공식 출시를 발표했다.

신임 대표 부임 후 공개 석상에 처음으로 등장한 이정행 타다 대표는 ‘타다 넥스트’를 이용자뿐만 아니라 드라이버까지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퀄리티 높은 모빌리티 서비스(Quality Ride for All)로 차별화하고, 서울지역 내 타다 넥스트 공급량을 연내에 1,500대 그리고 2023년에는 총 3,000대까지 확대하겠다고 선언했다.

호출 중개 비즈니스 모델인 타다 넥스트는 7~9인승의 승합차를 기반으로 최소 5년 이상 무사고 경력의 고급택시 면허를 보유한 드라이버가 운행하는 모빌리티 서비스다. 호출부터 이동, 하차까지 전 과정에서 사소한 불편감까지 제거해 매끄러운 이동 경험을 선사하는 심리스 모빌리티(Seamless Mobility)로서 어떤 차량을 호출하더라도 표준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고퀄리티 라이드를 표방한다. 반려동물과의 탑승은 물론, 늦은 밤 혼자 귀가하는 이용객, 가족 단위 고객 등 모두가 편안하고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고, 각종 전자 기기 충전 잭 구비 및 차내 와이파이 지원으로 움직이는 업무 공간 제공까지 가능하다.

타다는 작년 11월 말 베타서비스 실시 이후 13만 명 이상의 신규 가입자를 유치했다. 이로써 현재까지의 누적 가입자 수는 210만 명에 달한다. 타다는 타다 넥스트를 경험한 고객들의 재탑승률이 회차가 반복될수록 높아지는 경향을 설명하며, 핵심 요인은 5점 만점 기준 평균 4.95에 달하는 높은 고객만족도 점수라고 강조했다. 이는 타다 이용자들이 직접 평가한 점수다. 고객 탑승 수도 늘었다. 3월 기준 타다 넥스트의 하차완료 수(호출해서 하차까지 완료한 횟수)는 전 달 대비 30% 가까이 증가했다.

▲ 이정행 타다팀 리더

■ 신규 UX 개편으로 한층 매끄러워진 앱 경험

이날 타다는 새로워진 타다 앱의 UX(User Experience)를 선보였다. 이의 대표적인 사례는 바로 메인 화면이다.

앱을 켰을 때 목적지 입력란만 보이도록 함으로써 자연스럽게 호출로 이어지도록 사용성을 강화했다. 덕분에 최소 3번의 터치면 차량 호출이 가능하다. 또한 자주 탑승 및 하차하는 위치를 기억하기 때문에 그 다음 이용할 때에는 직접 위치를 지정할 필요가 없어졌다.

이외에도 타다는 출발지와 목적지 사이에 원하는 곳을 들렀다 갈 수 있는 ‘사전 경유지 설정’, 특정 시간대에 차량을 예약해 이용할 수 있는 ‘호출 예약 기능’을 시연해 보였다.

■ 데이터 기술 활용한 운행 효율성 개선

타다는 데이터 활용 능력을 기반으로 차량의 운행 효율성을 크게 개선시키겠다는 방침이다.

일반적인 택시의 공차율이 평균 40% 수준에 머무는 점을 설명하며 데이터를 분석해 미리 수요를 예측하고, 플랫폼 호출 최적화를 통해 공차율을 개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타다는 실시간으로 서울 지역 내의 수요 변화를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을 바탕으로 요일, 날씨, 시간, 지역별 수요를 미리 예측해 운행 효율을 높이고 있으며, 이를 통해 공차율을 최대 10%대까지 낮춘 경험을 갖고 있다.

운행 효율성이 개선되면 이용자는 택시 수요가 많은 시간대나 지역에서도 원활하게 배차 받을 수 있고, 드라이버는 배회 시간이 줄어 안정적인 영업 활동이 가능하기 때문에 서비스 향상에 더욱 집중할 수 있다.

■ 이용자와 드라이버 모두가 만족하는 ‘퀄리티 라이드 포 올(Quality Ride for All)’ 비전 제시

이날 타다는 이용자와 드라이버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모빌리티 플랫폼이 되기 위한 비즈니스 핵심 이념으로 ‘퀄리티 라이드 포 올(Quality Ride for All)’을 소개했다.

이용자에게는 타다만이 선사할 수 있는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드라이버들과 파트너십을 맺기 위해 최고의 처우를 제공함으로써 양질의 일자리 마련에도 노력하겠다는 방침이다. 장기적으로는 자회사 ‘편안한이동’과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드라이버와의 공생 방안을 발굴하고 실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타다 파트너 케어 센터’ 구축 계획을 발표했다. ‘타다 파트너 케어 센터’는 드라이버 운행 매뉴얼 제공부터 차량 상품화까지 한 번에 가능한 중앙 관리 거점이다.

이 대표는 “쾌적한 여건에서 근무하는 드라이버가 이용자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타다의 서비스에 만족한 이용자가 반복해서 타다를 탑승하는 선순환을 만드는 것이 타다의 목표”라며, “편안한이동은 이 목표를 위한 든든한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타다는 공급량 확대를 위해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토스와는 견고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택시 시장에서 금융적으로 개선이 필요한 부분을 함께 발굴하고 긍정적인 방향으로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 대표는 “모빌리티 플랫폼은 이미 대중화되었기에 이제부터는 서비스 경쟁이라고 생각한다”며, “타다 넥스트를 통해 최고 수준의 서비스로 비즈니스를 차별화하고, 타다 넥스트의 서비스가 택시 비즈니스의 새로운 이동 기준(TADA NEXT STANDARD)이 되도록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 심리스 모빌리티 사례가 영상으로 소개되었다.

한편 타다는 타다 넥스트 공식 출시를 기념해 오는 30일까지 타다 앱 신규 가입자를 대상으로 ‘1만 원 쿠폰’과 ‘50% 할인 쿠폰’ 랜덤 선물 이벤트를 실시한다. 쿠폰은 타다 넥스트뿐만 아니라 타다 플러스에도 적용 가능하다. 또한 ‘친구 초대 이벤트’에 참여해 친구에게 초대 코드를 공유하고, 초대된 친구가 30일 이내 타다를 이용하면 3천 원 할인 쿠폰이 지급된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