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애플tv+ '파친코' 명장면 & 명대사 BEST 3 공개

기사입력 : 2022년 04월 21일 10시 01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전 세계의 뜨거운 호평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Apple Original Series ‘파친코’ – Pachinko가 매 에피소드 흡인력 넘치는 전개와 배우들의 뜨거운 열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세대와 언어를 뛰어넘어 전 세계에 진한 여운을 남긴 명장면과 명대사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 BEST 1. "느그 아부지는 니가 훨훨 날아가길 바랬다" - 새로운 삶을 선택한 '선자'를 묵묵하게 지지해 주는 어머니 '양진'

거대한 스케일의 서사를 따뜻하게 담아낸 '파친코'는 금지된 사랑에서 시작되는 이야기로 한국과 일본, 그리고 미국을 오가며 전쟁과 평화, 사랑과 이별, 승리와 심판에 대한 잊을 수 없는 연대기를 그리는 작품이다.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벅찬 감동을 안긴 첫 번째 명장면은 스스로에게 떳떳하게 살아가기 위해 새로운 삶을 선택한 '선자'(김민하)와, 그런 딸을 떠나보내는 어머니 '양진'(정인지)의 이별 장면이다. 어린 나이에 낯선 땅으로 향하는 딸 '선자'가 불안하고 안쓰럽기만 한 어머니 '양진'. '선자'가 '이삭'(노상현)과 함께 배에 몸을 싣기 전 걱정스러운 조언을 쏟아내는 '양진'의 모습은 무뚝뚝하지만 딸을 향한 깊은 사랑을 엿볼 수 있어 뜨거운 울림을 선사한다. 이어 배에 탑승할 시간이 다가오자 '선자'와 '양진'이 애써 참고 있던 울음을 터뜨리며 서로를 부둥켜안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하며 진한 여운을 남긴 바 있다. 더불어 '양진'은 쉽지 않은 용감한 결정을 내린 '선자'에게 "내는 니가 여서 단디 뿌리내리고 살았으믄 했는디 느그 아부지는 니가 훨훨 날아가길 바랬다 아이가"라는 말로 응원을 건네 감동을 한층 배가시켰다.

# BEST 2. "시상 사는 거를 꿈속에서 노는 것 모양으로 사는 사람도 있제" - 수십 년이 흘러 마주한 지난 세월의 고향 이야기

두 번째 명장면은 마침내 고향 부산으로 돌아온 노년의 ‘선자’(윤여정)가 ‘복희’(김영옥)에게 미처 몰랐던 고향의 이야기를 전해 듣는 장면이다. 수십 년이 흘러 고향을 다시 찾은 '선자'가 어린 시절 ‘양진’의 하숙집에서 일을 도우며 친구로 지내던 ‘복희’와 재회하는 장면은 시청자들에게 진한 감동을 전한 바 있다. 이어 ‘선자’가 떠난 뒤 남겨진 고향과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를 담담하게 전하는 ‘복희’와 울음이 가득한 표정으로 귀를 기울이는 ‘선자’의 모습에는 회환의 세월을 견뎌낸 두 사람의 헤아릴 수 없는 감정이 담겨 있어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을 고조시켰다. 여기에 '복희'는 "시상 사는 거를 꿈속에서 노는 것 모양으로 사는 사람도 있제. 그런 사람들은 모진 세월 못 버텨낸다"라고 덧붙이며 지난날을 견뎌낸 고된 심경을 드러내 묵직한 울림을 선사한다.

# BEST 3. "무서버도 같이 무서버하입시더. 그라모 힘이 나지 않겠십니꺼" - 낯선 땅에서 함께 두려움을 이겨내는 ‘선자’와 ‘경희’

마지막 명장면은 ‘선자’와 ‘경희’(정은채)가 낯선 땅에서 고난을 함께 극복해 나갈 것을 다짐하는 장면이다. ‘이삭’의 형 ‘요셉’(한준우)의 아내인 ‘경희’는 고향을 떠나 온 ‘선자’를 누구보다 따뜻하게 맞이해 주는 인물이다. 하지만, 낯선 땅에서 맞닥뜨린 거친 현실과 겪어본 적 없는 곤경 앞에서 이내 두려움을 터뜨려 현실적인 공감대를 형성한 바 있다. 이처럼 불안해하는 '경희'에게 '선자'는 특유의 강인한 정신력을 발휘해 "무서버도 같이 무서버하입시더. 그라모 힘이 되지 않겠십니꺼"라는 위로를 건네며 뭉클한 울림을 더했다. 더불어 서로 다른 환경에서 나고 자란 '선자'와 '경희'가 낯선 땅에서 새로운 가족이라는 연결고리로 맺어져 이방인의 고된 삶을 함께 극복해 나갈 것을 예고해 시청자들에게 벅찬 감동을 선사했다. 이렇듯 매 에피소드 잊을 수 없는 명장면과 명대사가 펼쳐지는 ‘파친코’는 앞으로 더욱 빈틈없는 전개를 펼치며 전 세계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동명의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도서를 원작으로 하며 한국 이민자 가족의 희망과 꿈에 대한 이야기를 섬세하고 따뜻하게 담아낸 '파친코'는 총 8개의 에피소드로 이루어져 있다. Apple TV+를 통해 4월 29일(금)까지 매주 금요일 한 편의 에피소드를 공개할 예정이며, 오는 4월 22일(금) 에피소드 7이 공개된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