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tvN 금토드라마 ‘별똥별’ 박소진, K-직장인 공감 부르는 ‘웃픈’ 애환

기사입력 : 2022년 04월 23일 16시 04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별똥별’ 박소진이 녹록지 않은 생계형 직장인의 애환을 설득력 있게 그려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tvN 금토드라마 ‘별똥별’(극본 최연수, 연출 이수현,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메이스엔터테인먼트)은 ‘별(STAR)들의 똥을 치우는 별별 사람들’이란 뜻으로, 하늘의 별과 같은 스타들의 뒤에서 그들을 빛나게 하기 위해 피, 땀, 눈물을 흘리는 사람들의 리얼한 현장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다양한 작품을 거치며 쌓은 표현력으로 시시각각 변모하는 얼굴을 보여온 박소진이 ‘별똥별’을 통해 또 한 번의 변신에 나섰다.

어제(22일) 첫 방송된 ‘별똥별’ 1회에는 피곤에 찌들어 쉴 새 없이 업무를 보는 조기쁨(박소진 분)의 모습이 담겼다. 보도국장으로부터 단독을 내놓으라고 핀잔받았다며 절친 오한별(이성경 분)에 초췌한 몰골로 이야기하는 조기쁨에게서는 연예부 기자의 고충이 그대로 묻어났다. 눈 밑에 완연한 다크서클, 퀭한 눈빛에도 키보드를 두드리는 손을 놓지 않는 직장인 조기쁨의 ‘영혼 탈곡’이 지켜보는 이들로 하여금 웃픈 공감을 느끼게 했다.

입만 열었다 하면 돌직구는 기본이고, 팩트를 콕콕 집어주는 성격, 다수의 연애 경험 소유자답게 끊임없이 ‘썸’을 타는 모습까지, 박소진은 현실감 넘치는 연기와 리얼한 대사 톤으로 장면을 흥미진진케 만들었다. 누구보다 치열하게 살아가며 자기 일과 사생활에 진취적인 직장인 조기쁨 그 자체가 된 박소진의 연기에 그저 빠져들 수밖에 없게 만들었다.

이렇게 캐릭터에 생명을 불어넣는 연기력을 자유자재로 뿜어내며 대중의 마음을 압도, 매 장면을 한층 더 맛깔나게 만들 박소진. 연예계 최전선에 위치한 이들의 치열한 밥벌이 라이프에 흥미를 배가하는 그 존재감이 앞으로 ‘별똥별’ 속 더욱 강력한 시너지를 불어넣을 전망이다.

매 작품 카멜레온 같은 매력과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는 박소진이기에 이번 ‘별똥별’을 통해 또 한 번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킬 그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박소진이 출연하는 tvN 금토드라마 ‘별똥별’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