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KBS2 ‘황금가면’ 김지윤, 나영희 어기고 차예련 도왔다... ‘예측불허 전개’ 예고

기사입력 : 2022년 06월 08일 15시 32분
ACROFAN=Newswire | newswire@acrofan.com SNS
‘황금가면’ 김지윤이 위기의 차예련을 구하며 ‘반전’을 선사했다.

김지윤은 KBS2 일일드라마 ‘황금가면’에서 SA그룹 집 안의 총책임자이자, 차화영(나영희 분) 회장의 말이라면 무엇이든 따르는 충직한 오른팔 이 집사 역으로 열연을 펼치며 극의 긴장감과 몰입도를 높이는 데 일조해 왔다.

모든 감정을 배제한 채 차 회장의 명령만을 수행하는 이 집사의 냉정한 면모를 보여주었던 김지윤은 7일 방송에서 처음으로 차 회장의 뜻을 어기고 유수연(차예련 분)을 돕는 반전을 그려내며 눈을 뗄 수 없는 예측불허의 전개를 예고했다.

앞서 수연은 어머니 김혜경(선우은숙 분)의 수술을 차 회장이 돕는 대신, 임신한 아이를 포기하라는 협박을 받았던 바 있다. 이 집사를 따라 임신 중단 수술실에 발을 들였던 수연은 이날 새로운 생명을 지울 수 없어 급하게 도망치듯 나왔지만, 이미 수술실 앞에는 모든 걸 예상했다는 듯 이 집사가 지키고 있었다.

아이를 도저히 지울 수 없다는 수연의 간절한 눈물에도 이 집사는 미동도 없이 “회장님과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압박했지만, 이내 반전이 펼쳐졌다. 차 회장에게 “수술을 마쳤다”고 보고한 후 수연의 수술 포기를 눈감아 준 것.

특히 이 같은 이 집사의 선택은 평소 그가 일관되게 보여주었던 엄격하고 서늘한 행동과는 반대되는 모습이기에 안방극장을 더욱 놀라게 만들고 있다.

김지윤은 다른 때와 다를 바 없는 무표정한 얼굴과 딱딱한 말투로 일관하면서도, 차 회장이 지시한 악행이 아닌 수연을 돕는 이 집사의 인간적인 모습을 자연스러운 연기력으로 소화해 내며 극의 완성도를 끌어올리고 있다. 차예련의 ‘의외의 조력자’로 다시 한 번 존재감을 드러낸 가운데, 김지윤의 존재가 향후 전개에서 또 어떤 활약을 펼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황금가면’은 매주 월~금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