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ROFAN

위니아에이드, 상장 통해 글로벌 원스톱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한다

기사입력 : 2022년 06월 09일 18시 14분
ACROFAN=류재용 | jaeyong.ryu@acrofan.com SNS
위니아에이드(대표이사 백성식)가 9일 여의도에서 백성식 대표이사 및 주요 임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회사 소개와 상장 후 성장 전략을 밝혔다.

위니아에이드는 국내 유일한 원스톱 플랫폼 기업으로 제품의 제조부터 소비자 사용에 이르기까지의 모든 과정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유통, 물류, 케어서비스 등 크게 세 분야의 사업이 특정 분야에 치우치지 않는 안정적인 매출 포트폴리오를 구현하고 있다.

2021년 말 기준 4,865억원의 매출과 7.1%의 영업이익율을 달성하였으며, 유통채널, 물류창고, 케어서비스 센터 등 전국 447개의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회사 설립 이후 매출액과 영업이익의 연평균성장률(CAGR)은 각각 49.6%, 68.3%(2015~2021년 기준)를 기록하는 등 견조한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회사는 2015년 설립 이후 물류 및 케어서비스 중심으로 사업을 영위했다. 2018년부터 유통 사업과 글로벌 물류사업으로 확장했으며, 2021년에는 ‘2025년 매출 1조원 달성’이라는 비전을 수립했다. 올해에는 소형가전 사업 개시와 해외 물류사업을 목적으로 미국에 자회사를 설립했으며, 회사는 이번 코스닥 상장이 ‘2025년 매출 1조원 달성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교두보라고 밝혔다.

위니아에이드의 핵심 경쟁력은 확장가능성에 있다. 유통, 물류, 케어서비스 플랫폼이 서로 융합해 유기적으로 시너지를 내고 있다.

227점의 유통점을 보유한 유통 플랫폼의 경우 국내 4대 가전 유통망을 보유하고 있으며, 2025년에 300점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물류 플랫폼은 해외 인프라를 확대를 위해 해외시장 개척에 나서고 있다. 올해 미국현지법인 설립을 시작으로 2024년까지 멕시코, 중국, 태국 등에 현지법인을 설립해 해외 물류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케어서비스 플랫폼은 국내 NO.1 서비스 대행사업자로서 전기차, IoT, 로봇, 유아가전 등 4차산업 기반 신규 시장에 적극 진출할 예정이다.

 
회사는 확장전략에 연계된 투자계획도 밝혔다. 해외 물류, 온/오프라인 유통, 신규사업 등 지속투자를 통해 성장동력을 확대할 예정이다. 물류창고 매입, 유통 확대, 케어서비스 등 시설투자와 함께 운송, 물류, 렌탈 시스템 등 IT 고도화도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소형가전 및 해외사업을 위한 투자 또한 계획하고 있다.

위니아에이드 백성식 대표이사는 “위니아에이드는 ‘글로벌 경영’, ‘New Way’, ‘발상의 전환’이라는 경영방침을 바탕으로 성공적으로 사업을 확장해온 원스톱 플랫폼 기업이다”라며, “앞으로도 끊임없이 시대의 트렌드에 맞는 신성장동력을 발굴해 글로벌 원스톱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위니아에이드는 총 5,366,087주를 공모한다. 희망 공모가 밴드는 14,200~16,200원으로 총 공모금액은 762억~869억 원 규모다. 6월 9~10일에 수요예측, 6월 14일~15일 청약을 진행해, 6월 내에 코스닥 시장에 입성할 예정이다. 상장 주관사는 신한금융투자이다.

[위니아에이드 주요 IPO 일정]

증권신고서 제출 : 2022년 4월 22일
수요예측 : 2022년 6월 9일 ~ 10일
청약 : 2022년 6월 14일 ~ 15일
코스닥 상장(예정) : 2022년 6월 내 (예정)

공모주식수 : 5,366,087주
공모예정가 : 14,200원 ~ 16,200원
총 공모예정금액 : 762억 원 ~ 869억 원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디지털 마케팅의 새로운 장을 만들다! 신개념 퍼포먼스마케팅 플랫폼 '텐핑'

[명칭] 아크로팬   [제호] 아크로팬(ACROFAN)    [발행인] 유재용    [편집인] 유재용    [청소년보호책임자] 권용만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